'대한외국인' 소녀시대 써니 출연
"대가 없는 선의·남자는 주의" 특급 조언 건네
'대한외국인' 써니 / 사진 = '대한외국인' 방송 캡처

'대한외국인' 써니 / 사진 = '대한외국인' 방송 캡처

'대한외국인' 소녀시대 써니 효연이 러블리즈 미주 케이에 '특급 조언'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소녀시대 써니, 효연, 러블리즈의 미주, 케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러블리즈가 데뷔 당시 '가장 닮고 싶은 걸그룹은 소녀시대'라고 했다"라고 말해 써니와 효연을 으쓱하게 했다.

이에 미주는 "정말 오래 가는 그룹이 소녀시대다. '소녀시대가 아니었으면 나의 우상은 없었을 것이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후배들에게 조언 하나씩 해달라는 김용만의 요청에 써니는 "사람, 대가 없는 선의를 조심해야 한다. 남자 조심하시고 만나는 건 몰래몰래. 대기실 오면 다 알려주겠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효연 또한 "오랫동안 활동하려면 건강이 중요하다"라고 조언을 건넸다.

한편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