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기소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공덕동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첫 재판을 위해 출석했다.

양 전 대표는 2015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총33만5460달러(약 3억8800만원) 상당의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은색 정장에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모습을 드러낸 양현석 전 대표는 아무런 말 없이 취재진을 지나쳐 법정으로 향했다.

양현석 전 대표는 본 재판에 앞서 판사가 직업을 묻자 "전 YG엔터테인먼트 음악 프로듀서로 일했다"고 답했다.

이날 검찰 측은 "양현석 등 피고인 3인은 24회에 걸쳐 4억여 원의 도박을, 임모 피고인은 2억4000만원의 도박을 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변호인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고,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를 비롯한 다른 피고인들 역시 전원 혐의를 인정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