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유아, 솔로 데뷔
'숲의 아이' 차트 최상위권 차지
'차세대 솔로 퀸' 예약
그룹 오마이걸 유아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오마이걸 유아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오마이걸 유아(YooA)가 음원 정상에 오르며 '차세대 솔로 퀸'의 행보를 시작했다.

지난 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 유아의 첫 미니 앨범 '본 보야지(Bon Voyage)'의 타이틀곡 '숲의 아이'는 이날 오후 9시 기준 바이브 실시간 차트 1위를 비롯해 벅스 2위, 지니 뮤직 4위 등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이 밖에도 수록곡 전체가 음원 차트 줄세우기를 하며 음악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유아의 솔로 데뷔 앨범 '본 보야지'에는 타이틀곡 '숲의 아이'를 비롯해 유아의 매력을 배가하는 다섯 트랙이 수록되어 있다. 타이틀곡 '숲의 아이'는 시네마틱 사운드와 유아의 독보적인 보이스가 어우러진 노래로 오묘한 정글리듬으로 변주를 주며 긴장감까지 느끼게 한다. 대체할 수 없는 유아만의 신비로운 음색이 신스팝 사운드가 녹아들며 유아의 아이덴티티를 강조, 유아만의 세계관과 스토리를 펼쳐낸다.

앞서 유아는 뮤직비디오를 통해 숲에 사는 요정과 같은 비주얼로 등장해 독보적인 아우라를 발산했다. 유아의 화려한 춤사위에 맞추어 대자연이 함께 움직이고 있는 듯한 연출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으며 '숲의 아이'로서의 완벽한 변신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거대한 스케일의 환상적인 영상미가 인상적인 역대급 뮤직비디오에서 유아는 '차세대 솔로 퀸'으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 앞으로 선보일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