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그룹 에이핑크 김남주는 7일 오후 첫 싱글앨범 '버드(Bird)' 발표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김남주의 첫 싱글앨범 '버드'는 솔로 아티스트 김남주가 거침없는 날갯짓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담은 신보다. 동명의 타이틀곡은 동양적 요소가 적절히 가미된 트랩 장르의 곡으로, 사랑하는 모든 것과 꿈에 대해 주저하지 않고 비상하겠다는 자전적인 메시지를 녹였다.

김남주는 이번 콘셉트는 "강인한 여전사"라고 했다. 그는 "'버드'는 무조건 퍼포먼스랑 함께 즐기면 더 좋은 노래다. 콘셉트 구상을 굉장히 오래 했다. 하나의 콘셉트로 보여드릴 수 있는 퍼포먼스가 많기 때문이다"면서 "책이나 영화를 보면서 콘셉트를 잡았다. 그것들을 통해 의상이나 무대, 안무 등이 일맥상통하게 잘 나왔다. 그래서 생각보다 더 퀄리티 있는 작업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에이핑크 김남주, 솔로 김남주의 차이를 묻는 질문에 "이걸 한 번에 볼 수 있게 준비해 봤다"며 손가락을 활짝 펴 보였다. 그러면서 "손톱을 한 쪽은 화이트, 다른 쪽은 블랙으로 표현했다. 화이트로는 순백의 순수한 에이핑크의 남주를 표현하고 싶었다. 반면 어둡고 강렬한 블랙은 솔로 가수 김남주의 색이 아닐까 싶다. 조금 더 당당한 김남주의 모습을 솔로 앨범에서 만나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재치 있게 설명했다.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