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서지오, 김희재 '찐친'으로 등장
"'미스터트롯' 결승 때 몰래 응원 가"
서지오 "김희재 이모로 실검·행사 두 배"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서지오 "김희재 이모로 실검·행사 두 배"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가수 김희재의 이모 서지오가 '사랑의 콜센타'에 등장했다.

지난 3일 밤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는 TOP6와 그의 친구들이 한 팀이 돼 듀엣곡을 불러 노래방 점수로 우승팀을 가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희재의 '찐친'으로는 서지오가 등장했다. 서지오는 "사실 '미스터트롯' 결승 때 몰래 응원을 갔었다. 그때 TOP7이 아니라 내가 두 시간 동안이나 실검에 올랐다"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행사가 두 배로 늘었다. 다시 한번 이 자리에서 '미스터트롯'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고개를 숙여 인사했다.

이날 서지오와 김희재는 '추억의 발라드'를 선곡해 열창했다. 두 사람은 노래는 물론 시원한 웨이브가 가미된 안무까지 선보이며 환상의 호흡으로 모두의 박수를 받았다. 서지오의 카리스마와 김희재의 끼로 완성된 무대는 99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서지오는 데뷔 28년 차의 트로트 가수로 김희재의 이모다. 2011년에 발표한 히트곡 '돌리도'로 유명해진 그는 2014-2015 KBS트로트대축제에서 올해의 가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