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SNS 중단 /사진=이효리 인스타그램
이효리 SNS 중단 /사진=이효리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가 SNS 활동을 잠시 쉬어가기로 했다.

2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앞으로 3일쯤 기한을 두고 이제 인스타그램을 그만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효리는 "최근 있었던 일때문은 아니고요, (물론 아주 영향이 없진 않지만) 활동이 많이 없어 늘 소식 목말라하는 팬들과 소통하고자 했던 공간인데 이거 은근히 신경도 많이 쓰이고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팬들과는 다른 방식의 소통 생각해보겠다. 그동안 늘 부족한 저를 보러와주시고 응원해주시고 예뻐해주셔서 감사하다. 물론 쓴소리 해주신 분들도 고맙다"고 덧붙였다.

이효리는 "여러가지 힘든 상황 속에 굳건히 자기의 자리 지켜나가시길 바란다. 사랑해요, 고맙습니다~"라고 팬들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여름 한정 그룹 싹쓰리 멤버 린다지로 활동한 이효리는 당시 코로나19 시국에 윤아와 노래방을 갔다가 라이브 방송을 해 논란이 됐다.

뿐만 아니라 '환불원정대' 활동을 위해 부캐릭터 이름을 정하려다 '마오 어떠냐'고 제안했다가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마오쩌둥을 저격한 거냐. 사죄하라'는 비난을 받았다.
"그만하려고 한다"…이효리 인스타그램 전문.
여러분들 안녕하세요. 다름 아니라 앞으로 3일쯤 기한을 두고 이제 인스타그램을 그만하려고 합니다.

최근에 있었던 일 때문은 아니구요(물론 아주 영향이 없진 않지만) 활동이 많이 없어 늘 소식 목말라하는 팬들과 소통하고자 했던 공간인데 이거 은근히 신경도 많이 쓰이고 쉽지 않네요.

우리 팬들과는 다른 방식의 소통 생각해볼게요. 그동안 늘 부족한 저를 보러 와주시고 응원해주시고 예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물론 쓴소리해 주신 분들도 고맙습니다

여러 가지 힘든 상황 속에 굳건히 자기의 자리 지켜나가시길 바랍니다. 사랑해요. 고맙습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