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곽도원, 스페셜MC 나서
홍선영 자매 우애에 감동
"힘든 시절 나는 혼자, 너무나 힘들기도 했다" 고백
'미운우리새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한 곽도원이 홍선영, 홍진영 자매의 우애에 부러움의 눈물을 흘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지난주에 이어 스페셜 MC로 출연한 영화배우는 곽도원은 감출 수 없는 인간적인 매력으로 모(母)벤져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MC가 영화배우 곽도원이라고 밝히고 음식점 리뷰를 쓴적이 있더라고 묻자 그는 “휴일에도 장사를 하던 사장님인데, 매번 시킬 때마다 친절한 곳이었다"면서 "정말 그 집이 잘 됐으면 하는 바람에 내 이름을 걸고 후기를 남겼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그는 ‘등판배우’라고 불리던 무명 배우 시절도 떠올렸다.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을 찍을 때 일주일 동안 수백 명 중의 한 명인 단역으로 촬영을 했었는데, “막상 영화를 개봉하고 보니 등짝 한번 나오더라. 아무도 못알아봤지만 나만 알아봤다. 식구들에게 다 연락했는데 너무 속상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 당시에 열심히 해서 언젠가는 저 사람들과 내가 연기를 할 거라고 결심했다. 나중에 송강호, 이병헌, 그리고 정우성과 작품을 함께 했다. 그때 주인공들과 주인공을 한 번씩 다했다. 그 때 꿨던 꿈을 이뤘다"며 첫 영화 주연을 맡았던 남다른 감정을 전했다.

곽도원은 홍자매가 그동안 못나눴던 속깊은 이야기로 서로의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 모습에 울컥하고 함께 눈물을 터트려 눈길을 끌었다. 이어 "다 사는데 힘들지 않나, 옛날 이런저런 생각이 나는 것 같다"며 운을 뗐다.

그는 과거 연극 생활을 하던 시절을 떠올리며 “너무 힘들 때도 연락이 오는 가족도 없고, 저는 계속 혼자였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정말 혼자 버티기에는 너무나 힘들었던 적이 있었다. 모든 시간을 혼자 짊어진 세월들, 형이라도 있었으면 어리광 좀 부리고 하지 않았을까" “자매가 서로 위로하는 모습을 보니까 너무 대견스러워요”라며 눈물을 보여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신동엽이 로맨틱 영화에 대한 생각을 묻자 곽도원은 동갑 배우인 전도연이 "'살 빼지 말고 나랑 로맨스를 하자'고 하더라. 잘생긴 남자와 로맨스 말고, 진짜 '진짜 같은' 로맨스를 그려보자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서장훈이 "두 사람의 로맨스가 가능하겠느냐"고 묻자 곽도원은 "전도연은 연기 스펙트럼이 어마어마하다"며 믿음을 드러냈다. 옆에서 신동엽은 "그럼 곽도원 씨는 돈 많은 남자로 나오면 되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더했다. 이 장면은 이날 17.5%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미운우리새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사진=SBS

이날 홍자매는 그 어느 때 보다도 찐한 자매애를 선보여 웃음과 눈물을 동시에안겨주었다. 홍선영의 불혹 맞이 여행을 떠난 홍진영은 언니를 상해의 미용실에 데리고 가서 예쁘게 변신을 시켜주었다. 이어 두 사람은 훠궈를 먹으며 그동안 마음에 담아두었던 속 깊은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진영은 "언니가 나랑 20살 때부터 같이 자취했잖아. 무려 15년 동안 내 뒷바라지 했다"라며 "나는 언니에게 진짜 고맙게 생각해"라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에 선영은 “그냥 가족이라 같이 사는 거지 한번도 뒷바라지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또 진영은 “언니가 TV에 출연하고 싶지 않아했는데, 나 때문에 한 거잖아. 사람들이 언니 욕을 할 때 너무 속상했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진영은 "언니가 없었으면 진짜 나 우울증 걸렸을 거야"라고 밝혀 모두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선영은 “혼자 스트레스 받지 말고 힘든 일 있으면 언니한테 다 말해”라고 말해 가슴 뭉클한 자매애를 선보였다.

이태성은 동생 유빈이 밤새 어지러놓은 식탁을 치우며 잔소리를 시작했다. 계속이어지는 형의 잔소리 폭격에 유빈은 과거 둘째로서 서러웠던 속 이야기를 꺼내놓기도 했다. 이어 “말 많고 잔소리하는 유전자는 형이 아빠를 닮은 것 같다”고 말해 이태성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상민과 탁재훈은 강남의 신혼집에 방문했다. 이상화가 집에 돌아오면 자신을 지원 사격해달라는 강남의 부탁에 두 돌싱남들이 어떻게 대응할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안겨주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