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사진=웨이브나인

바다 /사진=웨이브나인

가수 바다가 한 아이의 엄마로 ‘인생 2막’을 시작한다.

바다의 소속사 웨이브나인은 바다가 오는 9월 출산을 앞두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바다는 오늘(31일) 오전 8시 공식 팬클럽 ‘칼리오페’에 정성스레 작성한 자필 편지를 게재하며 팬들에게 가장 먼저 기쁜 소식을 전했다.

공개된 편지에서 바다는 “사랑하는 팬 여러분. 떨리는 마음으로 오늘 여러분께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라는 인사말로 첫 문장을 시작했다.

이어 “제가 바다 2세를 가졌습니다. 더 빨리 말씀 드리고 싶었는데 계속되는 장마와 코로나19로 많은 분들이 힘든 이 시기에 제가 축하 받는다는 게 괜히 죄송스럽기도 해서, 계속 고민하다가 오늘에야 조심스레 말씀 드리게 되었네요”라며 오랜 고심 끝에 펜을 들었음을 밝혔다.
바다 /사진=웨이브나인

바다 /사진=웨이브나인

바다는 "떨리는 제 마음의 손을 꼭 잡아주시길 바라며, 항상 여러분 생각하면서 태교하고 있으니 기도 많이 부탁드릴게요"라는 글과 함께 손수 그려넣은 삽화로 팬들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바다의 소속사 관계자는 “바다 씨가 귀하게 찾아온 축복 같은 2세와의 만남을 감사한 마음으로 기다리며 건강하고 행복하게 태교에 전념하고 있다"며 "가족과 지인들의 따뜻한 보살핌 속에 안정을 취하고 있고 태내의 아이 또한 건강한 상태”라고 밝혔다.

바다 역시 소속사를 통해 “잇따른 재해로 힘들고 어려운 시기이기에 이러한 소식을 전하는 것이 조심스럽기도 하지만, 새 생명을 얻은 기쁨을 팬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알리면서 함께 밝고 희망찬 내일을 꿈꾸고 싶었다”라고 조심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 “최근 새로운 보금자리로 옮기면서 차분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항상 보내주시는 따뜻한 사랑과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 드리고 앞으로 태어날 아이에게도 많은 축복과 응원 부탁드린다”라며 진심 어린 감사 인사와 근황을 전했다.

바다는 2017년 3월 9세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렸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