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악플러에 경고 "경찰 사랑 받고 싶지 않으면 그만하길"

가수 성시경이 악플러를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27일 성시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묵탕과 소주로 혼술하는 사진을 올리고 "코로나19에 폭우에 태풍에 참 답답하다. 이 또한 지나갈 거라고 말해주기에는 지금이 너무 힘들고 앞이 잘 안보인다"고 썼다.

그는 최근 다양한 요리를 직접 해 사진을 찍어 올리고, 레시피를 공유하고 있다.

어묵탕 만드는 법을 설명한 성시경은 "어묵 넣어 부드럽게 익으면 연겨자 간장에 찍어 소주 한잔"이라며 "소소한 행복. 다 잘 풀릴 것 같은 기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시경은 "얼마전부터 여기와서 계속 말도 안되는 글로 관심끌려는 분이 계신데 두번 신고, 차단했는데 계정 바꿔서 계속 열심히 사랑 받고 싶어 하신다"라고 악플로 고통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의 사랑을 받고 싶지 않으면 그만 하시길. 저도 저지만 여기 오신 분들 기분 잡치게 하는 게 화가 난다. 여러분도 댓글 달아주지 말라"고 강조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