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SNS 통해 악성 댓글 유포자에 법적대응 시사
"8년 지난 이혼 사유 멋대로 추측해"
오정연 법적대응 예고 / 사진 = 한경DB

오정연 법적대응 예고 / 사진 = 한경DB

방송인 오정연이 '신박한 정리' 출연 소감을 전하는 동시에 악플러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오정연은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tvN '신박한 정리' 출연 관련 장문의 소감을 적었다.

오정연은 "'신박한 정리' 잘 보셨나요? '신박한 정리' 이후 보름이 지난 지금까지 비움의 기적을 온종일 온몸으로 온마음으로 체감하며 살고 있어요. 내 열정, 노력, 기쁨, 성과, 실패, 좌절 등이 묻어있는 값진 물건들을 오랜 세월 버리지 못하고 쟁여왔지만 그 소중함을 자기 일처럼 이해해주는 동시에 상대적으로 중요도가 덜한 물건들을 비우도록 유도해준 '신박한 정리'단 최고 최고"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그 결과 여유 공간 확보와 신박한 재배치가 가능해져 마음은 더 가볍게, 추억은 더 가까지 갖게 되는 기적이 찾아왔답니다. 더 놀라운 건 비움의 미학을 체감한 이후 매일매일 조금씩 더 비우게 돼요. 이제 집에만 있고 싶어져 큰일. 집순이각"이라고 덧붙였다.

오정연은 또 '신박한 정리' 스태프들 및 출연진들에게 감사 인사와 함께 "많은 시청자분들이 방송 참고하셔서 꼭 신박한 정리해보시길 바라요"라고 당부했다.

여기에 더해 오정연은 "8년이 지난 내 이혼에 대한 사유를 멋대로 추측하는 일부 무리들이 아직 있네. 정담을 아는 당사자인 내가 볼 때 맞는 얘기는 1도 없고 각자의 상상 속 궁예질 뿐이라 실소만 나올뿐"이라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짐 많은 창고방 캡처만 뚝 떼어서 마치 집 전체가 그렇다는 듯 악의적 의도로 포스팅하는 건 애교 수준, 이런 저런 성급한 일반화/확대재생산/유언비어도 연예인이니까 다 감당하라고? 난 이혼 후 행복하니 뭐라 하든 상관 없지만 남 과거사 추측에 헛스윙 날리며 무책임하게 입 터는 이들의 인생은 좀 안타깝네. 왜들 그렇게 추할까. 왜들 그리 못됐을까?"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오정연은 "#건전한넷문화를위하여 악플러 고소 곧 실행"라는 해시태그로 악성 댓글을 쓴 누리꾼들에 대한 법적인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