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한다감이 깨 쏟아지는 신혼 생활을 언급헀다.

21일 방송된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한다감이 새로운 편셰프로 합류했다.

이날 공개된 집 한다감 집은 1000평 규모의 럭셔리 한옥집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MC 도경완은 한다감에게 "한창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지 않느냐"라며 근황을 물었고 한다감은 "신혼은 신혼이다"라며 부끄럽게 답했다.

이영자는 "한다감 씨 얼굴에 뭐 묻었다. 행복이 묻었다"라며 결혼 후 얼굴이 밝아진 한다감을 칭찬했다.

이날 주제는 XYZ 세대를 연결할 수 있는 메뉴였다. 이날 이경규와 이윤석, 윤형빈, 유재환 규라인 3인방은 '미생식품' 을 패러디해 웃음을 자아냈다. 직원들은 다 함께 이연복의 식당을 찾았고 이경규는 짜장면을 주문했다. 이후, 콩트 속에서 이경규는 멘보샤를 먹어본 후 혼자 먹고 싶어 "먹지마라. 맛 없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또한, 이경규는 "여기 살고 싶다"며 이연복의 짜장면과 요리에 만족감을 표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