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크리스탈, 8월 말 전속계약 만료
SM "크리스탈과 재계약 계속 논의할 예정"
그룹 에프엑스 크리스탈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에프엑스 크리스탈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에프엑스 크리스탈이 SM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재계약을 논의 중이다.

SM엔터테인먼트는 18일 "크리스탈과의 전속 계약이 8월 말 만료된다. 재계약에 대해 크리스탈과 계속 논의해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크리스탈이 10년 넘게 몸 담았던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소속사 측은 아직 확정된 바가 아니며 재계약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크리스탈은 2009년 에프엑스의 멤버로 데뷔해 이후 '라차타', '일렉트릭 쇼크', '피노키오', '핫 써머', '첫 사랑니'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특히 그는 팀 활동과 함께 배우로도 활약했다. MBC 시트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을 시작으로 SBS '상속자들', tvN '하백의 신부 2017', '슬기로운 감빵생활', OCN '플레이어'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