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 박희순, '♥박예진' 언급 "설레여서 잠 못자"

'여름방학'에 출연한 배우 박희순이 아내 박예진 생각에 얼굴을 붉게 물들였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여름방학'에는 박희순과 이선균이 초대됐다.

저녁거리인 삼겹살을 사기 위해 마트로 향한 최우식, 이선균, 박희순은 티키타카를 선보이며 장보기를 마쳤다.

바닷가로 드라이브를 간 세 사람. 이선균은 "바닷가 너무 좋다"며 "애들 데리고 와야 겠다"고 했다.
'여름방학' 박희순, '♥박예진' 언급 "설레여서 잠 못자"

박희순은 "어젯밤 설레여서 잠을 못잤다. 소풍가는 기분"이라고 들뜬 마음을 드러냈다.

이선균은 "형은 어디 잘 안나가잖아"라고 했고 박희순은 "맞다. 예진이랑만 간다"고 했다.

박희순과 박예진은 2011년 열애 소식을 전했고 4년 뒤 혼인신고로 부부의 연을 맺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