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정 감독/사진=MBC

이윤정 감독/사진=MBC

'SF8' 이윤정 감독이 제작 당시 겪은 고충을 웃음으로 전했다.

이윤정 감독은 13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MBC 'SF8' 간담회에서 "제가 연출한 '우주인 조안'에서 우주복이 굉장히 많이 나오는데, 사실 예산이 없어서 2벌 밖에 제작을 못했다"고 말했다.

'SF8'은 MBC와 한국영화감독조합(DGK), OTT 플랫폼 웨이브가 손잡고, 수필름이 제작하는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다. DGK에 소속된 김의석, 노덕, 민규동, 안국진, 오기환, 이윤정, 장철수, 한가람(가나다순) 감독까지 총 8명의 감독이 각각 한국판 오리지널 SF 앤솔러지 시리즈를 표방하며 근미래의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로봇, 게임, 판타지, 호러,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한 소재의 작품으로 완성됐다.

지난 7월 10일 OTT 플랫폼 웨이브에 '감독판'이 선공개됐고, 오는 17일 MBC 방송을 앞두고 있다.

'SF8'은 SF라는 장르 뿐 아니라 국내 콘텐츠 장르 다변화 및 OTT 플랫폼과 방송, 영화계의 경계를 허물고 콘텐츠의 질적 향상을 위해 사업자 간 유대감을 형성한 첫 작품이라는 의미가 있다.

이윤정 감독은 '우주인 조안'으로 'SF8'에 참여했다. '우주인 조안'은 미세먼지로 뒤덮인 세상에서 태어날 때부터 고가의 항체 주사를 맞은 C들과 그렇지 못한 N들의 이야기를 담으며 독창적인 상상력을 선보인다.

이윤정 감독은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예산이 없어서 우주복에 대한 조사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공기 차단, 산소통 정도의 의상이라는 설정을 잡고 가능한 상황 선에서 제작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출자로서 SF적인 볼거리가 욕심이 나는 부분이기도 하지만, 이야기와 상상력에 더욱 집중했다"며 "무엇보다 무한한 자유를 얻어서 너무 감사했다"고 전하면서 애정을 드러냈다.

이윤정 감독은 "촬영장, 편집 스튜디오에 찾아오는 제작사, 투자사가 없는 현장은 처음이었다"며 "처음 영화를 꿈꿨을 때, 가장 두려운 대상이었던 관객에 집중하면서 작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