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괴롭힘 논란
권민아, 한성호 회장과 만났다
"극단적 시도 반성하며 열심히 치료 받을 것"
권민아, 한성호 FNC 회장 /사진=한경DB

권민아, 한성호 FNC 회장 /사진=한경DB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전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로부터 사과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께서 걱정과 응원을 해주셨는데 또 실망을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권민아는 최근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사진을 SNS에 올려 많은 걱정을 받았다.

그는 "제가 깨어나지 못하고 있을 때에 예전 FNC 식구들이 밤새 자리를 지켜주셨다고 들었다"라며 "오늘은 한성호 회장님과 만남이 있었다"라고 했다.

권민아는 "FNC를 AOA를 정말 좋아했는데, 이 문제 때문에 AOA를 그만두게 된 게 너무 슬펐고, 너무 힘들었다"라며 "오늘 회장님의 말씀을 들으며 진심을 느낄 수 있었고 그냥 이렇게 되어버린 게 너무 후회가 된다"고 했다.

또 "저를 걱정해주셨던 팬들과 지인 가족 저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AOA 팬들에게 너무 죄송하다"며 "앞으로 두번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반성하며 열심히 치료 받겠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권민아는 AOA 활동시절 멤버 지민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해 수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고백, 논란이 됐다. 뿐만 아니라 설현, 찬미 등 멤버들과 FNC 직원들 또한 괴롭힘의 '방관자'라고 폭로하며 저격했다.

권민아의 폭로가 이어지자 설현은 차기작 tvN '낮과 밤' 출연 하차를 요구하는 여론이 모아지기도 했다.
"실망 끼쳐 드려 죄송"…권민아 심경글 전문
많은 분들께서 걱정과 응원을 해주셨는데 또 한번 실망을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로 인해 피해입은 모든 분들 또 그 사진을 보고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도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그날 제가 깨어나지 못하고 있을 때에 예전 FNC 식구분들이 밤새 자리를 지켜주셨다고 들었고 오늘은 한성호 회장님과의 만남이 있었습니다.

저는 FNC를 AOA를 정말 좋아했는데 이 문제 때문에 AOA를 그만두게 된 게 너무 슬펐고 너무 힘들었습니다. 오늘 회장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회장님의 진심을 느낄 수 있었고 그냥 이렇게까지 되어버린 게 너무 후회가 되네요.

저를 걱정해주셨던 팬분들과 지인, 가족들 또 저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AOA 팬분들께도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 두번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반성하며 열심히 치료 받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