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역사 수집가 박건호 등장
이완용 붓글씨 소장에, 유재석 "보고싶지 않아"
'유퀴즈' 유재석, 이완용 붓글씨에 "안 보고 싶다" 분개

역사 선생님 박건호가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2일 오후 tvN에서 방송된 '유퀴즈 온 더 블럭' 67화에는 '역사 콜렉터' 박건호가 등장해 소장품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건호는 "이완용 붓글씨가 있는데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매국노 이완용 언급에 "보고싶지 않은데 꼭 봐야하냐. 왜 모았냐"라고 분개하기도 했다.

박건호는 소장 이유에 대해 "못나고 아픈 역사도 역사니까 저같은 사람이 안 모아두면 없어지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건호는 "훗날 함께 놓였을 때, 안중근 의사의 정신이 더욱 빛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건호는 "안 봐도 된다"라며 "사실 원래는 안중근 의사 붓글씨를 사고 싶었다. 그런데 경매에 나오면 보통은 5억원 정도한다. '경천'이라고 쓴 글씨가 있다. 더 긴 글은 그 이상의 글을 호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이완용의 글씨는 제일 비싼 게 40만원 정도밖에 안 한다"라며 "안중근 의사의 글과 비교하면 100배의 차이가 난다. 역사의 긴 흐름에서 보자면 결국 안중근 의사는 승리자이고 이완용은 패배자"라고 뼈 있는 언급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