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동주'로 각본상 휩쓴 신연식 감독 손잡아
'1승'으로 의기투합, 어떤 작품 나올까
송강호/사진=한경DB

송강호/사진=한경DB

영화계 대표적인 이야기꾼 신연식 감독의 차기작 '1승'에 배우 송강호가 출연을 확정지었다.

지난해 '기생충'으로 세계를 빛낸 배우 송강호가 '1승'으로 신연식 감독과 만난다. '1승'은 인생에서 단 한번의 성공도 맛본 적 없는 배구 감독이 단 한번의 1승만 하면 되는 여자 배구단을 만나면서 도전에 나서는 이야기.

송강호는 탄탄한 필력과 섬세한 연출력을 갖춘 신연식 감독에 대한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그의 차기작 '거미집'과 '1승' 2편 모두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1승'에서 그는 망해가는 어린이 배구 교실을 운영하다가 해체 직전의 여자배구단 감독으로 발탁된 '김우진' 역을 맡았다.

'동주'로 유수의 각본상을 휩쓴 작가이자 '페어러브', '조류인간', '러시안소설', '배우는 배우다', '로마서8:37' 등의 작품을 쓰고 연출하고 제작한 충무로 멀티플레이어 신연식 감독은 '1승'을 통해 배우 송강호와 함께하게 된 무한한 행복을 전하며 "누구나 내 인생의 1승에 대한 아련한 꿈과 기억이 있다. 스포츠 영화를 넘어서 각자의 삶에서 성취하고픈 1승을 떠올리며 많은 이들이 공감하는 작품이 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거미집'은 '1승'의 제작 이후 영화의 컨셉에 부합하는 프로덕션을 위한 정비 기간을 갖고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송강호와 충무로 멀티플레이어 신연식 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1승'은 오는 11월 촬영을 앞두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