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새 드라마 '비밀의 숲'

/사진=tvN 새 드라마 '비밀의 숲'

'비밀의 숲2' 이준혁이 현실적인 활약을 예고해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배우 이준혁은 1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새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2' 제작발표회에서 "사람이 그렇게 크게 변하겠냐"면서 "원래 사람은 급격한 변화를 갖기 힘들다"고 서동재의 시즌2 활약을 예고했다.

'비밀의 숲2'는 검경 수사권 조정 최전선의 대척점에서 다시 만난 고독한 검사 황시목(조승우)과 행동파 형사 한여진(배두나)이 은폐된 사건들의 진실로 다가가는 내용을 담는다.

시즌1이 검찰 스폰서 살인사건과 그 이면에 숨겨진 정경유착의 진실을 파헤쳤다면, '비밀의 숲2'는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논쟁을 다룰 예정이다.

이준혁은 '비밀의 숲'에서 이익을 위해서라면 권력과 재력 어디에도 서슴없이 무릎 꿇을 수 있는 비리 검사 서동재 역을 맡아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얄미운 '인간박쥐'라고도 불렸지만, 극이 전개될수록 열등감 속에서도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생존력을 선보여, 미워할 수 없는 악역으로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이끌며 '우리동재'라는 애칭까지 얻었다.

이준혁은 이번 시즌 합류에 대해 "두려웠다"며 "동재가 말이 많은 캐릭터라 두려웠는데, 조승우 형과 배두나 누나가 한다고 하니 '꼭 같이 해야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청자 분들이 이렇게까지 기대를 해주시는구나 싶어서 너무 뿌듯하다"면서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준혁은 이어 "동재는 이번에도 정말 열심히 산다"며 "다른 캐릭터들처럼 천재적인 능력이 없기 때문에 무조건 열심히 산다"고 설명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시즌1에 이어 이수연 작가가 집필을,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땐뽀걸즈' 박현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후속으로 오는 8월 15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