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박나래
버려지는 윤은혜 구두에 분노
“내 신발이면 신애라 멱살 잡았다” 폭소
'신박한 정리' 박나래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박나래 /사진=tvN

개그우먼 박나래가 윤은혜의 구두 컬렉션에 숨겨왔던 맥시멀 라이프 본능을 폭발시켰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 박나래는 신애라, 윤균상과 함께 배우 윤은혜의 집을 찾았다.

생각보다 깔끔한 거실과 방송 최초로 웰컴 드링크까지 접대받은 박나래는 “오늘 호캉스냐”라며 반색했지만, 3명이 함께 사는 셰어 하우스의 현실과 마주한 후 “빛 좋은 개살구였다”라고 투덜대 큰 웃음을 선물했다.

박나래는 2개의 신발장에서 끊임없이 나오는 윤은혜 신발 컬렉션에 “누가 윤은혜 씨 집에 신발 벗어놓고 가냐? 아니면 식당에서 남의 신발 신고 오는 거냐?”고 물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결국 거실을 가득 메운 신발들을 보며 “딱 두 문장으로 이 상황을 표현할 수 있다. 창고 대방출, 사장님이 미쳤어요다”라고 말해 대폭소를 선사했다.

하지만 윤은혜가 예상보다 쿨한 모습으로 신발을 버리자 욕망코기의 본능이 살아났다. 예쁜 구두를 볼 때마다 직접 신어 본 박나래는 사이즈가 큰데도 불구하고 “발톱이 더 자랄 예정이다”라고 우기는가 하면, 발목에 잠기지 않는 부츠에는 “발에 열이 많아서 이렇게 신는 걸 좋아한다”며 마치 쇼핑 현장을 방불케 해 포복절도를 안겼다.

특히 윤은혜가 공항패션으로 유행시킨 구두가 나왔을 땐 “저도 윤은혜 씨 때문에 이 신발을 샀다. 그때 여성들이 이걸 진짜 많이 샀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신애라는 “다음부터 싱글 여배우 집은 옷 정리를 안 하겠다”며 냉정하게 신발을 비워냈고, 결국 “내 신발이었으면 멱살잡이했다. 몇 번은 했다”며 나래무룩을 시전해 이날 웃음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이처럼 박나래는 윤은혜의 집을 정리하며 비움의 행복을 선사하는가 하면, 그간 ‘신박한 정리’ 촬영으로 꾹꾹 눌러놨던 맥시멀 라이프의 본능을 되살리는 모습으로 우주 대폭소를 안기며 월요일 밤 안방극장을 행복한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