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명훈, 트로트 데뷔곡 명훈이 간다 티저 공개 (사진=알디컴퍼니)

천명훈, 트로트 데뷔곡 명훈이 간다 티저 공개 (사진=알디컴퍼니)


천명훈이 트로트 데뷔곡 ‘명훈이 간다’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천명훈은 10일 공식 SNS를 통해 트로트 데뷔곡 ‘명훈이 간다’의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트로트 가수로서의 데뷔를 예고했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의 ‘대취타’ 뮤직비디오를 오마주한 것으로 천명훈의 강렬한 등장이 인상적이다.

영상 속 천명훈은 한국 전통 악기 소리와 웅장한 배경이 어우러져 심오한 분위기 속에 등장한다. 이내 분위기는 반전되며 유쾌한 모습과 신나는 음악으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한다.

‘명훈이 간다’ 뮤직비디오는 신동이 수장으로 있는 왈랄라 스튜디오가 맡았으며 신동이 직접 감독으로 참여해 천명훈의 매력을 유쾌하게 담았다.

특히 신동은 레드벨벳의 ‘환생’, 박재정XNCT 마크의 ‘레모네이드 러브’, 우주겁쟁이의 ‘후유증’, 셀럽파이브의 ‘셀럽파이브 (셀럽이 되고 싶어)’ 등 다수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아 왔기에, 이번 뮤직비디오 역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