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여진구, '괴물' 캐스팅
'연기 괴물'들의 조합, 기대감 UP

신하균·여진구, 연쇄 살인범 쫓는 형사 '콤비' 예고
신하균, 여진구/사진=한경DB

신하균, 여진구/사진=한경DB

'연기 괴물' 신하균, 여진구가 '괴물'로 뭉친다.

JTBC 새 드라마 '괴물'이 10일 "배우 신하균, 여진구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믿고 보는 신하균, 여진구 조합에 드라마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괴물'은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법과 원칙을 부숴버린 두 남자의 이야기다.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좇는다. '열여덟의 순간'에서 감각적이고 세밀한 연출을 선보인 심나연 감독과 '매드독' 등을 통해 짜임새 있는 필력으로 호평받은 김수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치밀한 심리스릴러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무엇보다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신하균과 여진구, 두 연기 고수가 만들어낼 시너지는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탄탄한 내공으로 자신만의 연기 세계를 구축해온 신하균이 또라이 게이지 '만렙'인 만양 파출소 경사 '이동식'을 맡았다. 무서울 것 없는 강력계 형사였지만, 지금은 변두리 파출소에서 온갖 잡일을 도맡고 있는 인물. 평화로운 일상을 살아가던 그의 앞에 이기적인 유전자를 장착한 한주원(여진구) 형사가 파트너이자 상사로 전임하며 변화를 맞는다.
여기에 20년 전 자신의 인생을 송두리째 뒤바꾼 '괴물', 희대의 연쇄 살인과 동일한 사건이 다시 벌어지며 조용했던 마을이 요동치기 시작한다.

신하균은 복잡다단한 이동식의 심리를 내밀하게 표현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신하균은 "대본과 캐릭터가 흥미로웠다. 제작진 및 배우들과 함께 좋은 작품 될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합류 소감을 밝혔다.

여진구는 비밀을 안고 만양 파출소로 내려온 엘리트 형사 '한주원'으로 변신한다. '왕이 된 남자', '호텔 델루나'를 연이어 히트시키며 존재감을 과시한 여진구는 이번 작품을 통해 또 다른 '인생캐(인생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한주원은 반듯한 비주얼에 능력, 차기 경찰청장이 유력한 아버지를 둔 든든한 배경까지 모든 걸 다 갖춘 인물이다.

하지만 탄탄대로를 걷던 한주원의 인생에 뜻하지 않은 사건이 끼어들며 소용돌이에 휘말린다.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또라이 파트너 이동식과 순박하지만 속내 알 수 없는 마을 사람들 사이에서 집요하게 진실을 추적할 그의 활약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여진구는 "기존 스릴러 장르와 다른 '괴물'만의 특별한 분위기, 현실적인 인물들과 감정 구조에 끌렸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히며 "한주원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되고 설렌다"라고 합류 소감을 전했다.

한편 '괴물'은 2021년 상반기에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