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첫 '비욘드 라이브' 9일 성공적 마무리
월드투어 도시 찾아가는 콘셉트로 진행
트와이스 "원스 직접 못 봤지만 큰 에너지 얻어"
그룹 트와이스 '비욘드 라이브'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와이스 '비욘드 라이브'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와이스가 온라인 콘서트를 통해 전 세계의 원스(공식 팬덤명)들과 한 자리에서 만났다.

트와이스는 9일 오후 온라인 유료 콘서트 '비욘드 라이브 - 트와이스 : 월드 인 어 데이(Beyond LIVE - TWICE : World in A Day)'를 개최했다. 이날 정연은 건강 상태로 인해 의자에 앉은 채로 공연에 임했다.

'월드 인 어 데이'는 지난 3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월드투어 '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의 피날레 공연이 취소된 뒤 개최되는 첫 콘서트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오프라인 공연의 개최가 어려운 상황에서 트와이스는 원스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비욘드 라이브'로 팬들을 찾았다.

현 상황을 적절히 반영해 '월드 인 어 데이'는 하루 안에 도는 월드투어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기획됐다. 월드투어 '트와이스라이츠'의 포문을 열었던 서울을 비롯해 방콕, 마닐라, 싱가포르, 로스앤젤레스, 멕시코시티, 뉴욕, 시카고, 쿠알라룸푸르, 일본 7개 도시 등 이들이 방문했던 총 16개 지역을 무대 위에서 시각적으로 구현했다.

기술력과 기획력의 집약이 돋보였다. '비욘드 라이브'는 최첨단 증강현실(AR), 디지털 인터랙션, 화려한 아트워크 등 우수한 기술을 토대로 전 세계 음악 팬들이 시·공간적 제약 없이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한 플랫폼이다. 여기에 JYP엔터테인먼트 수장인 박진영은 공연 콘셉트부터 주요 아이템, 공연명 등 기획 전반에 참여해 콘텐츠 측면을 강화했다.

기획 의도에 걸맞게 오프닝에서는 AR 기술을 접목해 'TWICE'라고 적힌 차 모양의 구조물이 실제 도로를 달리는 듯한 느낌을 구현해냈다. 이를 통해 세계 각국을 찾아가는 느낌을 표현해내며 무대의 경계를 허무는 화려한 시각적 효과로 단숨에 시선을 끌었다. 이어 트와이스는 '스턱 인 마이 헤드(STUCK IN MY HEAD)', '터치다운(Touchdown)', '팬시(FANCY)'로 공연의 열기를 달궜다. 무대 도중에는 실시간으로 콘서트를 관람 중인 팬들의 호응이 쏟아져나와 실제 공연장을 방불케 하는 현장감을 선사하기도 했다.
그룹 트와이스 '비욘드 라이브'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와이스 '비욘드 라이브'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오프닝 무대를 마친 후 사나는 원스를 향해 "곡이 바뀔 때마다 뒤에 도시가 달라지는 걸 보셨냐"며 밝은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어 트와이스는 무대 전면에 걸쳐 360도로 설치된 스크린에 나타난 팬들의 모습을 보고는 "온라인 콘서트는 처음이라 걱정을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원스랑 같이 하는 기분이라 걱정이 없어졌다"며 "원스 분들 목소리가 잘 들려서 끝까지 열심히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뻐했다.

본격적으로 온라인 공연의 장점을 극대화한 무대들이 펼쳐졌다. '하트 셰이커(Heart Shaker)' 무대에서는 노래하던 멤버들이 화려한 AR 기술로 순간 이동을 하는 콘셉트와 함께 의상이 체인지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TT' 무대에서는 가사에 맞춰 3D로 표현된 문자들이 무대 위로 튀어나와 즐거움을 선사했고, '왓 이즈 러브?(What is Love?)', '예스 오어 예스(YES or YES)' 역시 곡의 분위기에 어울리는 상큼하고 깜찍한 영상들이 더해져 무대를 한층 풍성하게 했다.

다중 화상 연결 시스템을 통해 200여 명의 관객들과의 동시 화상 채팅 이벤트도 진행됐다. 트와이스 멤버들은 실시간으로 팬들과의 소통에 나섰다. 특히 한 스페인 팬은 "한 번도 트와이스의 공연을 직접 보지 못했는데 스크린으로 볼 수 있어 좋다"며 반가워했다. 이에 트와이스 역시 "우리도 오랫동안 꿈꿔온 일이라 행복하다. 기회가 된다면 꼭 스페인에 가서 스페인 원스 분들도 만나보고 싶다"고 화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룹 트와이스 '비욘드 라이브'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와이스 '비욘드 라이브'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월드 인 어 데이'에서는 트와이스의 미니 9집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의 수록곡 무대까지 최초로 만나볼 수 있었다. 깔끔한 화이트 톤의 의상을 입고 등장한 트와이스 멤버들은 앞선 무대들과는 상반된 분위기로 매혹적인 춤선과 군무과 적절히 어우러진 '셰도우(SHADOW)', '파이어워크(FIREWORK)'를 잇달아 선보여 팬들을 열광케 했다.

무대 후 트와이스는 "최초로 공개한 무대였다. '셰도우'와 '파이어워크'로 분위기가 확 바뀌었다"면서 "월드투어를 하면 나라 별로 분위기가 조금씩 다른 것 같은데 이렇게 전 세계 원스들과 한 자리에서 함께하니 정말 하나가 된 느낌이 든다"라고 말했다.

계속해 트와이스는 '필 스페셜(Feel Special)', '모어 앤드 모어', '21:29', '턴 잇 업(TURN IT UP)', '치어 업(CHEER UP)'까지 선보였다. 특히 '모어 앤드 모어' 무대에서는 히피(Hippie), 네이처(Nature) 콘셉트에 어울리게 숲 속을 연상케 하는 그래픽 영상 효과들이 무대 전면부에 펼쳐져 공연의 즐거움을 배가했다.

콘서트를 마무리하며 채영은 "콘서트의 기분을 잊고 있었는데 '비욘드 라이브'로 다시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얼른 하루 빨리 만나서 하는 콘서트를 하고 싶다. 오늘 이렇게 응원해줘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나연도 "원스들을 직접 보면서 무대를 하지는 못했지만 그 이상으로 에너지를 받을 수 있었다. 너무 좋은 추억이었다. 조만간 건강히 직접 만나서 공연을 할 수 있도록 연습하고 있겠다"며 밝게 웃었다.

정연 역시 "아쉽게 앉아서 무대를 했는데, 앉아서 원스들 한분 한분의 표정을 보는데 정말 행복해하는 게 보여서 좋았다. 얼른 상황이 좋아져서 팬분들을 직접 만나고 싶다. 그 때까지 건강하게 지내면서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자"고 말했다.

트와이스의 첫 '비욘드 라이브'인 '월드 인 어 데이'는 이날 공연 말미 좋아요 수 1억 개를 돌파하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