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정리되는 대로 90여명 추가 고발 예정
병역 문제·전 여자친구 폭행설 등 논란 제기
트바로티 김호중 팬클럽이 악플러 30여명을 지난 7일 경찰에 고발했다. /사진=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트바로티 김호중 팬클럽이 악플러 30여명을 지난 7일 경찰에 고발했다. /사진=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트바로티 김호중의 팬들이 악성 게시물을 남긴 인터넷 커뮤니티 이용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법무법인 동인은 김호중 팬클럽 '디씨인사이드 김호중 갤러리'를 대리해 김호중에 대한 악성댓글을 남긴 120여명 중 정도가 심한 30여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팬클럽은 악플러들이 확인되지 않은 내용의 게시물을 올리거나 악성댓글을 써서 김호중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보고, 자료가 정리되는 대로 나머지 90여명에 대한 고발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호중은 전 매니저와의 금전 문제, 병역 문제, 전 여자친구 폭행설 등의 논란이 잇따라 제기되는 상황이다. 소속사는 이 같은 의혹을 강력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