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2F(이프) (사진=KBS)

'불후의 명곡' 2F(이프) (사진=KBS)


8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작사가 김이나 편에서는 신용재와 김원주가 2F(이프)로 이름을 바꾼 후 첫 무대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다.

최근 첫 번째 솔로 정규앨범 ‘Dear(디어)’를 발매한 신용재는 김원주와 함께 독보적인 감성의 가창력 끝판왕으로 불리며 '못해', '베이비 베이비', '눈떠보니 이별이더라' 등 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특히 신용재는 불후의 명곡에서 '이선희-인연' 무대를 선보여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 약 3년 만에 불후의 명곡을 찾은 신용재는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면서 노래를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불후의 명곡 생각이 많이 나더라”고 말하며 불후의 명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김원주는 개인기를 위해 “제작진에게 연습 동영상까지 보내면서 준비했다”고 밝히며 비의 ‘깡’ 댄스를 선보여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고.

한편 2F(이프)는 김이나와 박효신이 공동작사한 박효신의 ‘숨’을 선곡, 신용재는 “가사에 위로를 받아서 선곡하게 됐다”고 밝히며 “새로운 이름으로 선보이는 만큼 좋은 무대를 선사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무대를 본 전설 김이나는 “박효신이 커버 영상을 찾아보는 편인데, 이번 무대도 찾아보고 멋있다고 얘기할 것 같다”며 극찬했다는 후문.

2F(이프)의 가창력이 돋보이는 ‘숨’ 무대는 오는 8월 1일 오후 6시 5분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작사가 김이나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