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원A·박막례 할머니 등
다이아 티비 소속 유명 크리에이터
LED 마스크 관련 '허위 과장 광고' 의혹

다이아 티비 "소비자 혼란 막고자 비공개 처리한 것인데…"
/사진=유튜브 채널 사망여우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사망여우 영상 캡처

뒷광고 의혹에 이어 과장 광고 의혹이 MCN 업체를 덮쳤다. '뒷광고' 논란으로 샌드박스가 사과문을 발표한 것에 이어 국내 1위 MCN 사업체인 CJ ENM 다이아 티비가 '허위과장광고' 의혹에 입장문을 발표했다.

다이아 티비 측은 7일 공식 홈페이지에 "다이아 티비가 C 사와 협의해 파트너 크리에이터와 함께 제작한 'LED 마스크 광고 영상'에 대해 입장을 밝힌다"며 다이아 티비 소속 몇몇 크리에이터들이 식양처 시정 조치를 받은 LED 마스크를 허위, 과장 광고하고 '유료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앞서 유튜버 사망여우는 "회사원A, 박막례 할머니, 소근커플, 수상한 녀석들, 윤쨔미, 조효진, 창현 등이 C사 LED 마스크와 관련해 허위과대광고를 했다"고 주장했다.

사망여우 측은 "처음엔 저도 유튜버들의 편을 들었다. 다른 채널은 몰라도 박막례 할머니가 뭘 아셨겠습니까. 저는 그들이 허외광고에 대한 내용을 몰랐을 수도 있었다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본인들이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결국 그 허위과대광고 영상을 보고 제품을 구매하는 사람들은 도대체 뭐가 되는 거냐"며 "자의든 타의든 알았든 몰랐든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어 "하지만 제가 첫 영상을 공개한 이후 그들은 대부분 영상을 삭제하거나 비공개로 돌렸다"며 "어떤 입장문도 해명도 사과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사망여우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사망여우 영상 캡처

뿐만 아니라 몇몇 유튜버들이 "사망여우를 댓글에 적으면 '와'라는 글만 남기고 사라지는 등 금지어 설정을 해놓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다이아 티비 측은 "C 사를 대상으로 한 식약처의 시정 조치는 위탁 판매사의 판매 문구에 대한 지적"이라며 "당사 파트너 크리에이터의 영상은 시정조치 대상에 해당되지 않았다. 이에 다이아 티비는 파트너 크리에이터와 진행한 영상을 유지하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러나 이후, 식약처의 우려 혹은 금기 단어에 대해 시청자 오인 요소를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기에 더 이상의 시청자/소비자의 혼란을 막고자 자체적인 판단 하에 관련 광고 영상을 비공개 처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희를 믿고 협업을 진행하는 파트너 크리에이터분들이 비판의 대상이 된 부분에 대해 파트너 크리에이터 분들과 그들을 믿고 지지해주시는 시청자분들께, 직접적이고 정확한 소통을 적시에 진행하지 못한 점에 대하여 사과의 말씀 올린다"며 "다이아 티비는 광고 콘텐츠 제작 및 광고 심의에 있어 더욱 신중하겠으며, 크리에이터와 시청자 간의 신의 있는 관계 구축 및 유지를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뒷광고 의혹 관련 CJ ENM 다이아 티비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다이아 티비입니다.

다이아 티비가 C사와 협의해 파트너 크리에이터와 함께 제작한 'LED 마스크 광고 영상'에 대해 다이아 티비의 입장을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2019년 C사를 대상으로 한 식약처의 시정 조치는 위탁 판매사의 판매 문구에 대한 지적이며 당사 파트너 크리에이터의 영상은 시정조치 대상에 해당되지 않았습니다. 이에 다이아 티비는 파트너 크리에이터와 진행한 영상을 유지하였습니다.

그러나 이후, 식약처의 우려 혹은 금기 단어에 대해 시청자 오인 요소를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기에 더 이상의 시청자/소비자의 혼란을 막고자 자체적인 판단 하에 관련 광고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저희를 믿고 협업을 진행하는 파트너 크리에이터분들이 비판의 대상이 된 부분에 대해 파트너 크리에이터 분들과 그들을 믿고 지지해주시는 시청자분들께, 직접적이고 정확한 소통을 적시에 진행하지 못한 점에 대하여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향후 다이아 티비는 광고 콘텐츠 제작 및 광고 심의에 있어 더욱 신중하겠으며, 크리에이터와 시청자 간의 신의 있는 관계 구축 및 유지를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습니다.

다이아 티비 드림.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