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의 콜센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벤이 100점을 달성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사랑의 콜센터(이하 사랑의 콜센터)`에서는 인천의 신청자가 벤에게 노래 요청을 했다.

MC석으로 달려간 벤은 작은 키 때문에 다른 참가자들과는 달리 얼굴만 쏙 보이는 모습으로 귀여운 매력을 선사했다.

신청자는 tvN 드라마 `호텔델루나`의 OST로 삽입된 태연의 `그대라는 시`를 청했고, 벤은 "한 번도 안 불러봤다"라며 난감해했다. 이에 신청자는 이선희의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으로 신청곡을 바꿨고, 벤은 "저랑 취향이 잘 맞으신다"며 노래에 도전했다.

한편, 벤은 특유의 맑은 음성으로 이선희의 노래를 소화했고 100점을 기록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