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재개발 (사진=티캐스트)

사랑의 재개발 (사진=티캐스트)



가수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 아나운서에게 ‘심쿵‘했던 순간을 공개했다.

오늘(6일) 방송하는 티캐스트 계열 E채널 ‘찐어른 미팅: 사랑의 재개발‘(이하 사랑의 재개발·연출 이지선)에서 MC 장윤정은 도경완에게 결정적으로 반하게 된 계기를 밝힌다.

이날 뭐든지 떠먹여 주겠다는 의미로 닉네임을 ‘스푼’이라 지은 한 남성 출연자의 이야기에 장윤정은 “중요한 포인트“라며 “내가 젓가락질을 잘 못 하는데, 남편 도경완은 잘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연애 시절 도경완이 김치를 한 손으로 쫙 찢었는데, 그 순간 내 마음도 확 찢겼었다”고 특별했던 심쿵 포인트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중년들의 연애 사연에 댓글을 달아주는 ‘댓글 맛집‘ 코너에서는 ‘부부 사이, 합방 VS 각방’에 관한 토론이 벌어졌다. 이에 MC들 또한 사연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장윤정은 “우리 집은 패밀리 침대 위에서 잔다. 각자 자리에서 잠드는데 깨면 내 등에 아들 연우가 붙어있고, 연우 등에 도경완이 딱 붙어있다. 희한하다”며 “패밀리 사이즈가 필요 없다“고 남다른 가족애를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나도 어렸을 때 엄마, 아빠 사이에서 많이 잤다. 언젠가부터 아빠가 째려보더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붐은 ”그때 쓸 수 있는 말이 낄끼빠빠“라 말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장윤정과 도경완의 특별한 ‘심쿵‘ 에피소드가 담긴 ‘사랑의 재개발’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