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트롯신이 떴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트롯신이 떴다’ 여름 더위를 싹 쓸어 갈 트롯신들의 ‘흥 폭발 곡’ 무대가 펼쳐졌다.

5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대부 남진부터 트롯 새싹 정용화까지 트롯신들이 여름을 맞아 트롯신들 대표곡으로 꾸민 ‘흥 폭발’ 무대를 준비했다.

이날 랜선 관객들 또한 한마음 한뜻이 되어 트롯신들을 위한 깜짝 응원 퍼포먼스를 펼쳐 감동을 더했다. 각 트롯신들에게 어울리는 색깔을 이용한 응원 퍼포먼스를 트롯신들 몰래 준비한 것. 퍼포먼스를 본 트롯신들은 “이게 뭐야?!” “감사하다” 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트롯 새싹 정용화는 씨엔블루(CNBLUE)의 ‘I’m Sorry’를 선곡해 무대를 찢어놨다. 직접 일렉 기타를 연주하는 등 열정 넘치는 무대를 선보여 선배 트롯신들까지 ‘떼창’하게 만들었다. 정용화의 무대를 보던 진성은 숨어있던 ‘락’ 본능을 깨워 ‘돌고래 창법’을 선보였다. 대부 남진 또한 “우리도 저런 스타일 노래 하나 하자!” 라며 정용화의 무대에 흠뻑 빠져들었다.

또 대부 남진은 본인의 대표곡 ‘남자다잉’, 설운도는 ‘사랑이 이런건가요’, 주현미는 ‘잠깐만’, 김연자는 ‘아모르파티’, 진성은 ‘울엄마’, 장윤정은 ‘올래’를 준비, 무대 시작 전부터 관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랜선 관객들의 열광으로 가득 찼던 공연 당일, 무대를 가장 뜨겁게 달군 트롯신은 누구였을지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더위야 물러가라!’ 뜨거운 한여름 밤을 폭발하는 ‘흥’으로 꽉 채울 트롯신들의 열정적인 무대는 5일 수요일 밤 10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