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고시 유야/사진=쟈니스

테고시 유야/사진=쟈니스

일본 아이돌 그룹 NEWS 출신 테고시 유야가 포토 에세이를 통해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의 인기 비결에 대해 언급했다.

테고시 유야는 5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일과 인간관계, 유명 아이돌과 여배우에 대해 실명으로 언급한 포토 에세이 'AVALANCHE'(눈사태) 발간에 대해 밝혔다. ''AVALANCHE'에는 한국 아이돌인 방탄소년단(BTS), 트와이스 등에 대한 언급도 있어 눈길을 끈다.

테고시 유야는 일본의 유명 아이돌 매니지먼트사인 쟈니스 사무소 소속으로 야마시타 토모히사 등과 함께 NEWS로 데뷔했다. 이날 발간된 ''AVALANCHE'는 쟈니스 소속 연예인 뿐 아니라 유명 아이돌들의 비화, 본인의 누드 포토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출시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뿐만 아니라 이날 공개된 'AVALANCHE'에서 테고시 유야는 "쟈니스의 음악이 아닌 K-POP이 해외를 석권하고 있다"면서 부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테고시 유야는 "한국은 국책으로 문화예술 활동을 뒷받침하고, 무서운 기세로 세계진출을 시도했다"고 주장하면서 "2013년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매출이나 음원 파워에서 빛나고 있고, 그래미 무대에서 스페셜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정도로 인기"라고 평했다.

또 일본에서 국민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트와이스에 대해서는 "한국인에 대만 출신 멤버와 일본인 멤버로 구성해 영어와 한국어, 일본어와 중국어로 세계 어디서나 라이브가 가능하도록 했다"면서 "만약 저희(쟈니스 출신 아이돌)가 방탄소년단 처럼 영어 등 언어를 열심히 공브하고, 트와이스처럼 다국적 멤버 구성으로 세계진출을 시도했다면 지금쯤 NEWS나 쟈니스 소속 아이돌이 아시아 넘버원이 됐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아마 미국에서 빌보드 차트에 들어갈 때까지 갔을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테고시 유야는 2003년 데뷔 후 NEWS 멤버로 활동했을 뿐 아니라 영화 '질주', '누군가 내게 키스했다', '호타루의 빛' 등에 출연했다. 하지만 올해 5월 코로나19 상황에 여러 여성들과 도쿄 롯본기 라운지 등에서 술자리를 가져 논란이 돼 활동이 중단됐다.

이후 올해 6월 활동중이던 팀에서 모두 탈퇴했고, 최근 유튜브 활동을 시작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