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한 작가, 5년 만에 새 작품
TV조선과 내년 초 방영 목표
일일, 주말드라마 아닌 '미니시리즈'
/사진=SBS '신기생뎐', MBC '압구정백야' 포스터

/사진=SBS '신기생뎐', MBC '압구정백야' 포스터

'절필'을 선언했던 임성한 작가가 컴백한다.

5일 한경닷컴 취재 결과 임성한 작가는 최근 드라마 제작사 지담과 계약을 체결하고, 대본을 집필 중이다. 내년 상반기 TV조선에서 방영될 것으로 알려졌다.

임성한 작가는 MBC '보고 또 보고', '인어아가씨', SBS '신기생뎐' 등 인기 드라마의 각본을 썼다. 하지만 2015년 종영한 MBC '압구정 백야' 이후 절필을 선언하며 드라마 작가 은퇴를 선언했다.

매 작품마다 폭발적인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기상천외한 전개로 '막장' 논란도 불거졌다. 특히 마지막 작품이 된 '압구정 백야'는 매회 논란이 불거지면서 시끄러운 상황이 벌어졌다.

'절필' 선언 후 임성한 작가는 자신이 직접 출판사를 설립하고 건강정보서 '암세포도 생명 임성한의 건강 365일'을 발행하기도 했지만, 이후 이렇다 할 공식 활동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독특한 상황 설정과 파격적인 내용을 선보이면서도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시청률의 여왕'으로 불렸던 임성한 작가에 대한 러브콜은 이어져 왔다는 후문이다.

결국 복귀를 선언한 임성한 작가는 그간 두각을 보였던 일일드라마, 주말드라마가 아닌 미니시리즈를 기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어떤 소재, 어떤 줄거리의 이야기가 될 것인지에 대해선 보안이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임성한 작가와 손을 잡은 드라마 제작사 지담은 '왔다! 장보리', '내 딸 금사월' ,'다섯손가락','천일의 약속' , '시티홀' 등을 제작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