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시일반 (사진=MBC)

십시일반 (사진=MBC)



'십시일반' 진창규 감독이 직접 2막의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십시일반'이 반환점을 돌았다. 이에 본격적인 2막의 시작을 앞두고 '십시일반' 1막에 대한 궁금증과 2막의 관전 포인트를 직접 감독에게 물어봤다.

◆ "캐릭터의 매력 만들어준 배우들, 100% 만족"

먼저 '십시일반'은 안방극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배우진으로 주목받았다. 저택에 모인 아홉 명의 가족들이 각자 개성을 뽐내며 저마다의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진창규 감독은 "배우를 캐스팅할 때 풍기는 분위기나 실제 성격 등에서 작품 속 캐릭터와 연결될 수 있는 면을 집중적으로 봤다. 그리고 출연한 모든 배우들이 기대를 100% 이상 충족시켜줬다"고 말했다.

이어 "센 척하지만 여린 빛나(김혜준 분), 얄밉지만 사랑스러운 지혜(오나라 분), 점잖지만 속을 알 수 없는 설영(김정영 분), 독재자 화가 인호(남문철 분), 어리숙한 듯한 정욱(이윤희 분), 가사도우미지만 존재감 가득한 박여사(남미정 분), 허세스러운 찌질한 남자 독고철(한수현 분), 뭔가 이유 모를 음모를 엄청 꾸미고 있는 해준(최규진 분), 해맑음과 냉소 사이를 오가는 독고선(김시은 분)까지. 모든 캐릭터의 개성과 매력을 배우들이 만들어줬다. 덕분에 작품이 생생한 활력을 갖추게 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 "인터뷰+회상 연출, 5회에서 이유 밝혀져"

또한 '십시일반'은 러브라인이 없는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독특한 연출 방식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진창규 감독은 "애초에 '십시일반'은 러브라인 없는 드라마로 기획이 됐다. 그리고 로맨스의 유무보다는 한국 드라마에서 보기 힘들었던 독특한 장르라 좀 더 신선하게 느끼시는 것 같다. 추리극과 코미디를 적절히 섞어서 긴장감과 유쾌함을 함께 주고 싶었다"며 러브라인 없는 블랙코미디 추리극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주고 싶었던 즐거움을 설명했다.

독특한 연출에 대해서는 "인터뷰와 사건, 회상이 오가는 연출 방식을 통해 시청자들이 인물들의 성격을 더욱 알기 쉽게 표현하려 했다. 1, 2회에 집중된 인터뷰 신이나 중간중간 과거 회상을 통해 그들이 가지고 있는 성격과 아픔이 조금씩 드러난다. 특히 인터뷰 신이 1~4회에 걸쳐 나온 이유가 5회 초반에 나오니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 "화가, 왜 죽을 수밖에 없었나...주목 부탁"

드디어 오늘(5일) '십시일반' 5부와 함께 2막의 포문이 열린다. 그렇다면 진창규 감독이 직접 꼽는 2막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그는 "지금까지 보이지 않았던 가족들의 비밀이 하나씩 드러나고, 그게 빛나를 움직인다. 또한 제각각 가족들이 수면제를 먹여 화가를 죽이게 된 것이 우연이 겹쳐 그런 건지, 왜 화가가 죽을 수밖에 없었는지를 알아가는 과정이 흥미진진할 거라 확신한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1막이 화가의 죽음과 관련된 1차 관련자들이 밝혀지는 과정이었다면, 2막은 가족들 간 얽힌 상처와 과거가 모조리 드러나며 '왜', '어떻게'가 밝혀진다. 그리고 '십시일반' 제목이 단지 수면제로 화가를 죽게 한 사실만을 가리키는 게 아니라, 다른 의미도 드러나게 된다"며 끝까지 집중해서 지켜봐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십시일반' 2막의 시작인 5회는 오늘(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