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 이수정 교수 출연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관련 문제 풀어
'옥문아' 이수정 교수 조두순 사건 언급 / 사진 = '옥문아' 방송 캡처

'옥문아' 이수정 교수 조두순 사건 언급 / 사진 = '옥문아'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 이수정 교수가 조두순 관련 문제를 풀이하며 씁쓸해 했다.

이 교수는 4일 방송된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피해아동 나영이가 바랐던 형량에 대한 정답을 맞혔다.

이날 제작진은 "조두순의 출소가 단 4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당시 8살이던 피해아동 나영이가 심리치료에서 그렸던 그림이 화제다. 그림 속 조두순은 벌레가 득실한 감옥에서 흙이 들어간 밥을 먹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고, 판사봉이 그의 머리를 내리치고 있다. 그림과 함께 쓴 글에는 나영이의 바람이 담긴 한마디가 적혀 있었다고 한다. 무엇일까"라는 문제를 냈다.

이 교수는 이후 나영이의 그림을 물끄러미 보면서 "나영이의 마음이 어땠을까"라고 씁쓸해 해 모두를 숙연하게 했다. 이어 이 교수는 "나 기억이 났다. '60년 살게 해주세요'다"라며 정답을 맞혔다. 나영이의 바람과는 달리 조두순은 이미 전과 17범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만취상태라는 이유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아 수형중이다.
'옥문아' 이수정 교수 조두순 사건 언급 / 사진 = '옥문아' 방송 캡처

'옥문아' 이수정 교수 조두순 사건 언급 / 사진 = '옥문아' 방송 캡처

제작진은 "나영이는 납치죄 10년, 폭력죄 20년, 유기 10년, 장애를 입혀 평생 주머니와 인공장치를 달게 한 죄 20년을 합해 총 60년의 징역을 바랐다. 첫 공판 전 조두순은 300장 분량의 자필탄원서를 제출하며 끝까지 자신의 죄를 부인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그 당시에는 최대형량을 적용한 것으로 안다"며 "1심에서 15년형이 선고됐는데 2심에서 12년으로 감형됐다. 술을 마셔서 기억이 안 난다고 해서 심신미약이 인정돼 감형됐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