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림, '아침마당' 출연
김용림 "건강하지 않으면 연기 못해"
철저한 건강 관리법 소개
'아침마당' 김용림/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아침마당' 김용림/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김용림이 철저한 건강 관리법으로 80세 나이에도 정정한 모습을 보였다.

배우 김용림은 4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 출연, 연기 경력 60년을 털어 놓았다.

김용림은 "외모가 변하지 않는 거 같다"는 MC들의 칭찬에 "배우는 건강하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역할이 와도 할 수 없다"며 "건강해야 역할을 소화할 수 있고, 노력해 표현할 수 있다"면서 건강 관리를 철저하게 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느낀 건데, 어떤 직업보다 배우는 모든 운동을 다 해야 한다"면서 "스트레칭은 기본이고, 프로 선수처럼 할 순 없지만 내 생활의 일부분"이라고 꾸준한 운동을 건강 비법으로 꼽았다.
'아침마당' 김용림/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아침마당' 김용림/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또 김용림은 "일부러 태릉선수촌 수영장에서 수영을 한다"고 밝혀 호기심을 자극했다.

김용림은 꾸준히 수영을 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예전에 연예인 수영대회에 나가 4관왕을 하기도 했다"며 "근력 운동, 웨이트도 다 했다. 노력을 부단히 하는 편"이라고 전했다.

평소 앉아 있는 자세부터 신경을 쓰며 '생활 속 운동' 실천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김용림은 "평소에도 꼿꼿하게 앉아 있는다"고 말하면서 "일부러 그렇게 한다. 너무 푹신한 소파에도 앉지 않으려 한다"면서 팁을 전했다.

그러면서 배우라는 일에 대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김용림은 "지금까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건 엄마도 하고, 할머니도 하고, 며느리도 했지만, 배우라는 직업에 사명감을 갖고 열심히 했다"며 "배우는 천직"이라고 말했다.

김용림은 1940년생으로 올해 80세다. 1961년 KBS 성우로 연기 인생을 시작한 김용림은 1965년 TBC 탤런트로 본격적으로 연기자로 활동했다.

이후 '전원일기'를 비롯 '조선왕조실록', '행복한 여자', '마당 깊은 집', '동의 보감', '며느리 삼국지', '인어 아가씨', '영웅시대', '오작교 형제들' 등 유명 작품에서 활약했다. 뿐만 아니라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 등의 작품에도 출연하는 등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찬사를 받았다.

최근 개봉한 영화 '강철비2:정상회담'에서도 국무총리로 출연,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또한 남편 남일우, 아들 남성진, 며느리 김지영까지 연기자 가족을 이루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