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수해 복구 위해 1억원 협회에 기부
산불 피해, 코로나 확산 이어 '통큰 선행'
박서준 선행 / 사진 = 한경DB

박서준 선행 / 사진 = 한경DB

배우 박서준이 수해 복구를 위해 1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박서준이 4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박서준이 최근 지속된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 및 수재민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서준은 지난해 강원도 지역에 산불 피해가 발생했을 때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 원을 쾌척한 바 있다. 올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될 시기에는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의 성금을 내어놓았다.

며칠간 이어진 폭우로 수재민 돕기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전날 개그맨 유재석이 1억원을 기부한 데 이어 배우 유인나가 5000만원, 방송인 박지윤이 2000만원 등 스타들의 온정이 줄을 잇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