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서 아들 잃은 아픔 드러낸 김재우·조유리
"힘들 때 배우자에게 많이 웃어달라"
/사진=김재우 인스타그램

/사진=김재우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재우가 아이를 잃은 부모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드러냈다.

4일 김재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와 같은 일을 겪으신 혹은 겪고 계신 분들께"라며 "여러분들의 가슴 속 뜨거운 불덩어리가 꺼지는 날은 분명 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우는 "저희 역시 아직이지만 용감하게 나아가고 있는 중"이라며 "힘들 때 가장 많이 보게 되는 건 배우자의 얼굴이다. 그 사람을 위해 많이 웃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지나 저희 마음도 여러분의 마음도 괜찮아지는 날이오면 그땐 우리 서로의 등을 두드려주며 칭찬해주자. 지금까지 아주 잘해 왔다고, 그리고 이미 세상에서 가장 멋진 엄마 아빠라고"라고 당부했다.

김재우와 조유리 부부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생후 2주 만에 아들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

/사진=SBS '동상이몽2'

김재우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오랫동안 아이가 안 생겼다. 5년 만에 천사같은 아들이 생겼다. 아들 이름은 아내처럼 자랐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김율'이었다. 처음 제 목소리로 불러보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내 배에 있을 때 7개월 무렵 아들이 몸이 안 좋다는 걸 저희가 알았다. 그래도 웃으면서 긍정적으로 잘 이겨내자 하면서 힘을 냈다. 아내의 얼굴을 빼닮고, 제 몸을 빼다박은 율이가 태어났었다. 제 인생에 가장 행복했던 2주였다"고 말했다.

이어 "몸이 아파 버티지 못했고, 하늘나라로 갔다. 다른 분들은 제왕절개를 하고 아이를 나으면 산후조리도 하는데 아내는 그 과정이 없었다. 마취에서 깨자마자 아들 병간호를 시작했다. 들어가서 쉬라고 해도 본인이 그러지 않았다. 병실과 아이 응급실을 왔다갔다 하면서, 그 과정에서 건강한 친구였는데 한순간 무너져서 말도 안되는 순간까지 왔다"고 설명했다.

조유리는 "SNS에 많은 분들이 너무 많이 궁금해하신다. 오빠가 제게 '많이 응원해주셨는데 솔직하게 빨리 얘기하자' 했는데 아이가 곁에 없다는 걸 인정하는 것 같아서 기다려달라고 얘기했다. 몸도 마음도 아프니까, 시간이 필요했다. 하던 일을 다 하차하고 제 옆에서 저만 돌봐준거다. 오빠의 일에도 영향이 있었는데 제 부탁을 들어주느라 지금까지 온거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김재우는 "우리가 우리 아들을 만나기 전으로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돌렸을까? 이런 상처 없이 당신 슬퍼하는거 보지 않고, 잊은 상태로 살 수 있었을까? 그런 생각 가끔 해본다. 그런데 절대로 시간 안 돌렸을 것 같다. 아빠로 산 2주가 42살 평생 중 가장 행복했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