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캐스트 E채널 내일 첫 방송
'노는 언니' 박세리 "여자 스포츠선수 예능 없어 안타까웠다"

수학여행도, 미팅도 못 해보고 운동에만 매진해온 그녀들이 한바탕 제대로 논다.

오는 4일 방송을 시작하는 E채널 '노는 언니'는 골프선수 박세리를 필두로 펜싱 남현희, 배구 이재영·이다영 자매, 피겨 곽민정, 수영 정유인이 경기장을 잠시 벗어나 '놀아보는' 예능이다.

여성 스포츠 선수들이 승부욕은 내려놓고 버킷리스트에 채워둔 바람들을 하나씩 이뤄가며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는 게 프로그램의 핵심이다.

최근 MBC TV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박세리는 3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여자 선수들은 왜 (예능에서) 노출되지 않았을까 하는 안타까움이 있었다"며 "운동선수들로, 특히 여자 선수로만 구성된 게 특별하고 취지가 굉장히 좋았다"고 밝혔다.

'노는 언니' 박세리 "여자 스포츠선수 예능 없어 안타까웠다"

실제로 씨름선수 출신 강호동·이만기부터 안정환과 서장훈, 허재, 현주엽 등까지 남성 스포테이너(스포츠+엔터테이너) 계보는 오래됐지만, 여성 스포테이너는 배구 선수 김연경 정도를 제외하면 찾아볼 수 없었다.

남현희 또한 "TV 프로그램을 즐겨보는 편인데, 남자 운동선수들은 레전드 편으로 많은 프로그램이 있는 걸 보고 '왜 여자선수들은 그런 게 없을까' 많이 아쉬웠다.

(여성 선수가 출연하는 예능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많이 바랐는데 기회를 주셔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노는 언니' 박세리 "여자 스포츠선수 예능 없어 안타까웠다"

이처럼 예능계가 남성 스포츠 선수들로 대세가 이뤄진 까닭에 '노는 언니' 출연진은 "이번 예능이 첫 고정 출연"이라고 입을 모았다.

박세리는 "(대중에게) 항상 완벽하고 심각한 표정이 몸에 밴 것처럼, 운동했을 때 이미지가 각인돼 있다.

이 예능으로 제 직업이 아닌 쪽에서도 더 매력적으로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웃었다.

남현희는 "같은 운동을 하지만 종목이 다르다.

(서로) 알아갈 수 있는 단계인 것 같아 설렌다"며 "운동뿐만 아니라 개개인의 특성, 진솔한 모습을 보고 싶고 저도 많은 분께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고, 곽민정은 "좋은 친구들 많이 만난 것 같아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노는 언니'는 '황금어장', '일요일 일요일 밤에', '한끼줍쇼' 등을 제작·연출한 방현영 CP가 티캐스트 E채널로 이적한 후 처음 선보이는 예능이다.

방 CP는 "연예인 MC가 있어야 하지 않겠냐고 (주변에서) 걱정을 했는데 제작진은 이분들이 주인공이 돼서 만드는 캐릭터쇼를 보여주고 싶었다"며 "또 TV에서 멋있는 여성들의 다양한 모습을 보고 싶기도 했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4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