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베리 연호, '복면가왕'서 활약
맑은 미성·애절한 감성 등으로 호평
연호 "혼자 무대 서니 베리베리 멤버들 생각 나"
베리베리 연호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베리베리 연호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그룹 베리베리 연호가 '복면가왕'에서 뛰어난 가창력을 뽐냈다.

연호는 지난 2일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깨끗하고 맑은 미성으로 주목 받았다.

이날 2라운드에서 연호는 아이유의 '이런 엔딩'을 열창, 애절한 감성으로 깊은 여운을 남겼다. 노래르 들은 유영석은 "소리에 힘을 내서 올라가는 고음이 좋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신화의 전진은 "아이돌 그룹의 메인보컬이나 신인 아이돌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전진' 가면을 쓰고 활약한 베리베리 연호는 팀 내 메인보컬답게 탄탄한 가창력으로 수준급 노래 실력과 예능감을 뽐내는가 하면, 훈훈한 비주얼로 판정단과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매료시켰다.

'복면가왕'에 첫 출연하게 된 베리베리 연호는 "중학교 때부터 즐겨보던 프로그램인데 이렇게 출연하게 되어 행복하고 많은 선배님들 앞에서 노래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처음으로 혼자 무대에 서니 긴장도 되고 멤버들 생각이 많이 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좋은 말씀 많이 해주신 선배님들께 감사드린다. 행복한 시간이었고 앞으로도 더 열심히 노래하는 베리베리 연호가 되도록 하겠다"고 인사했다.

연호가 속한 베리베리는 최근 미니 4집 '페이싀 유(FACE YOU)'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다양한 콘텐츠로 국내외 팬들과의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