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 공개 저격 후폭풍
홍석천 "南 때문에 개그계 떠난 것 아냐"
누리꾼 "남희석, 강예빈 사진에 성희롱"
"그럴 입장 아냐"vs"저게 왜?" 갑론을박
개그맨 남희석(왼쪽부터), 김구라, 홍석천, 배우 강예빈/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남희석(왼쪽부터), 김구라, 홍석천, 배우 강예빈/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남희석이 동료 개그맨 김구라를 저격한 가운데 이들의 과거 행적이 재조명되는가 하면, 애꿎은 연예인들이 소환되는등 곳곳에 논란이 옮겨가고 있다.

남희석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앉아 있다"며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은 곧바로 삭제됐지만 이미 누리꾼 사이에 퍼졌고, 연이은 논란에 남희석은 다음날 "돌연, 급작 아니다.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김구라를 향해 "콩트 코미디하다가 떠서 '라디오스타' 나갔는데 X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며 "약자들 챙기시길"이라고 했다.
방송인 홍석천/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홍석천/ 사진=텐아시아DB

남희석이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서면서 과거 홍석천이 한 방송에서 그를 언급한 발언이 주목 받기 시작했다. 2015년 홍석천은 KBS2 퀴즈 프로그램 '1대100'에 출연해 KBS와 SBS 공채 개그맨 시험에 동시 합격했었던 사실을 밝히며 당시 'KBS 군기반장'이었던 남희석 때문에 결국 개그계를 떠나게 됐다고 언급한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홍석천은 지난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남희석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 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방송에서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다"고 일축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과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은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는,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라면서 "김구라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마음이 안타깝다. 두 사람 모두 가볍게 움직이는 사람들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잘 마무리되길 바라며 믿고 기다려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모델 강예빈 SNS에 남희석이 남긴 댓글/ 사진=강예빈 인스타그램

모델 강예빈 SNS에 남희석이 남긴 댓글/ 사진=강예빈 인스타그램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과거 남희석이 모델 강예빈의 인스타그램에 작성했던 댓글 내용도 재조명됐다.

강예빈은 2017년 5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키니 착용 사진을 올렸다. 당시 남희석은 해당 자신에 "미안하다"며 "동생아 오빠가 그만, 엄지와 검지로 그만, 사진을 확대해서 봤다"고 댓글을 남겼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남희석이 누군가를 지적할 입장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아름다운 여성의 몸을 보고 싶은 게 남자의 본능인데 무슨 성희롱이냐"고 반박해 때아닌 논쟁이 일었다.
'라디오스타' 김구라/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김구라/ 사진=MBC 제공

남희석이 김구라의 부적절한 방송 태도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언급된 MBC '라디오스타' 제작진도 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지난달 31일 공식 입장을 통해 "방송을 통해서는 드러나지 않지만 MC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한다"며 "녹화 전, 중간, 촬영이 끝나고 나서까지 출연자들과 소통하고 배려하며, 세세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실제로 '라디오스타'에 섭외된 개그맨 분들 중 많은 분들이 김구라 씨가 제작진에게 추천한 분들"이라며 "후배 개그맨들의 근황과 상황을 항상 체크하고 유심히 지켜보면서 '라디오스타'를 통해서 부각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자고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고 남희석의 주장에 반박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