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국 "신효범·김도균 잘어울려"
'불타는 청춘' 신효범·김도균 20년 전 인연 공개
신효범 66년생, 김도균 64년생…"30대 땐"
신효범, 김도균 러브라인/사진=SBS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신효범, 김도균 러브라인/사진=SBS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불타는 청춘' 신효범, 김도균의 러브라인이 그려지면서 과거를 회상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신효범, 김도균의 나이에도 관심이 쏠렸다.

2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가수 김도균, 신효범이 20년 전 결혼할 뻔했던 사연이 공개됐다. 김도균과 신효범이 가수 홍서범의 소개로 만남을 가졌다는 것.
신효범, 김도균 러브라인/사진=SBS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신효범, 김도균 러브라인/사진=SBS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김도균은 강화를 찾은 '청춘'들에게 '강화 인삼'을 건넸다. 특히 신효범에게는 '뮤지션십'이라며 공감대를 형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최성국은 "형님과 누나가 잘 어울린다", "두 사람이 사랑했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김도균은 "그렇게 하려면 30대 때 그 때 뭔가"라면서 말꼬리를 흐렸고, 신효범은 "그 땐 될 수 없었다"며 "내가 너무 바빴다"고 답해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김도균 "20년 전에 KBS 1TV '열린음악회'에서 11명의 뮤지션끼리하는 프로젝트를 했었다"며 "그때 프로젝트가 끝나고 식사 자리가 있었는데, 신효범과 마주 앉았고, 홍서범 형이 갑자기 '둘이 결혼해라'라고 했다"고 남다른 인연을 전했다.

이에 신효범은 "별걸 다 기억한다"면서도 "그때 그 오빠는 누구든 나랑 엮으려고 했다"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신효범, 김도균 러브라인/사진=SBS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신효범, 김도균 러브라인/사진=SBS '불타는 청춘' 영상 캡처

신효범은 1966년생으로 55세, 김도균은 1964년생으로 57세다.

1988년 제2회 MBC 신인가요제로 데뷔한 신효범은 에너지 넘치는 보컬과 시원시원한 고음으로 사랑받았다. '난 널 사랑해' 등을 비롯해 최근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로 인기를 모았던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도 신효범의 노래다.

김도균은 록밴드 백두산의 기타리스트다. 1985년부터 록밴드 기타리스트로 활동해 왔고,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 매너와 달리 예능에서는 '허당' 매력을 보이며 활약하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