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신작 '테넷' 개봉을 앞두고 '다크 나이트' 3부작에 이어 그의 또 다른 대표작들이 관객을 먼저 만난다.

놀런 신작 '테넷' 개봉 앞서 '메멘토'·'인셉션' 재개봉

우선 개봉 20주년을 맞은 '메멘토'가 8월 19일 재개봉 한다.

'메멘토'는 아내가 살해당한 뒤, 10분밖에 기억하지 못하는 단기기억상실증에 걸린 남자가 사진과 메모, 문신으로 남긴 기록을 따라 범인을 쫓는 스릴러로, 놀런의 첫 번째 마스터피스로 꼽힌다.

개봉 당시 유수 영화제에서 57개 부문을 수상하며 '천재 감독'의 탄생을 알린 작품이다.

개봉 10주년을 맞은 '인셉션'도 다시 국내 관객을 먼저 만난다.

타인의 무의식에 침입해 생각을 훔친다는 설정에서 출발하는 '인셉션'은 철학적인 주제를 액션 블록버스터로 풀어낸 영화다.

2010년 국내에서 600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리어나도 디캐프리오와 와타나베 켄, 조지프 고든 레빗, 마리옹 코티야르, 앨런 페이지, 톰 하디, 킬리언 머피 등 호화 캐스팅을 자랑한다.

'테넷'은 미국의 '코로나 19' 사태가 악화하면서 수차례 개봉 연기 끝에 한국을 비롯한 유럽 등 24개국에서 8월 26일 개봉하기로 했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가 북미보다 앞서 해외에서 개봉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