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중앙지검에 3차 고소장 접수
온라인상 비방, 명예훼손에 법적 조치
강다니엘 법적조치 / 사진 = 한경DB

강다니엘 법적조치 / 사진 = 한경DB

가수 강다니엘이 악플러들을 향해 칼을 빼들었다.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2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강다니엘에 대한 온라인상의 비방, 명예훼손 등 악성 게시글에 법적 대응 근황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클린인터넷센터의 경고 및 삭제요청 조치에도 불구하고 악성 게시글을 방치해두고 있는 악플러들을 상대로 지난 24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3차 고소장을 접수했다"며 "엄중 경고 및 삭제요청에 따라 악성 게시글들이 감소하고 있는 성과에도 불구하고, 고소의 대상이 된 악성 게시글의 게시자들은 삭제요청에도 불응하는 뻔뻔한 태도와 그 표현의 심각성에 비추어 철저한 수사와 강력한 형사처벌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수사의 결과에 따라, 고소의 대상이 된 악플러들에게는 민사상 손해배상청구 또한 빠르게 접수하여 그 책임도 물을 예정"이라며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를 비방할 목적의 악질적 게시글에 대한 형사고소와 민사상 손해배상청구 등 가능한 모든 법률적 조치를 강하게 취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