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우석 감독 신작 '강철비2' 29일 개봉
정우성, 한경재 대통령 역 연기
'강철비2' 정우성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강철비2' 정우성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강철비2' 정우성이 자신을 둘러싼 정치적 시선에 대해 소신을 드러냈다.

27일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만난 정우성은 "시나리오를 볼 때, 선택을 해야하는 사람 입장에서 다른 문제를 고민했다. 영화가 직설적이면서도 가상의 스토리를 넣고 있지만 국제 정세안에 놓인 한반도에 대한 이야기이기 때문에 관객이 보기에 현실적일 수 밖에 없는 인물"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영화에서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 역을 맡은 정우성은 어렵게 성사된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북한 핵잠수함에 감금된다. 첨예하게 대립하는 북 위원장(유연석)과 미국 대통령 (앵거스 맥페이든) 사이에서 전쟁을 막기 위해 목숨을 걸고 노력한다.

정우성은 국가 정상 이전에 남편이자 아빠의 모습과 분단의 당사국이지만 정작 북미사이의 중재자로, 분단체제를 해체할 결정권을 가지지 못한 무력감, 책임감 등을 아우르는 호연을 선보였다.

그는 "제3의 입장과 시선이 개입될 수 있는 그런 소재다. 직설적인 화법의 영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라는 배우에 대해 어느 순간 '정치적' 이미지로 바라보는 분들이 계신다. 그런것들이 이 영화에 얹혀지면 험난한 길을 가는 걸텐데 괜찮냐, 감당할 수 있겠냐 반문했다. 감독님이 '나여야만 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그런 이미지를 부각을 시키는 시선이 있다. 영화를 하는 사람으로서 편향된 의식을 영화에 주입시켜서 만들 필요도, 필요성도 없다. 한경재 대통령이 가장 고민하고 있는 평화와 통일에 대한 것을 누군가를 대변한다는 시선이 개입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그건 제가 어찌할 수 없는거다. 무력감을 느낀다. 그런 우려에 대해 감독님이 충분히 이해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철비2:정상회담'(양우석 감독)은 2017년 개봉된 '강철비1'의 상호보완적 속편이다. 전편과 스토리가 이어지는 일반적인 속편과는 달리, 중국이 패권국가로 부상하면서 심화된 미중 갈등의 가운데 놓인 한반도라는 확장된 시야에서 한반도 문제를 다루는 영화다. 북한 내 쿠테타가 주요 소재였던 '강철비'와는 달리 '강철비2'는 중국, 일본과 뒤얽혀 일어난 정변이라는 점이 확장된 문제의식을 보여준다. 오는 29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