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트롯'(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이스트롯'(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도스타 김재엽이 트로트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24일 방송된 MBN ‘보이스트롯’에 유도계 전설 김재엽이 등장해 스타들과 트롯 서바이벌에 도전했다.

이날 김재엽은 "트롯을 업어치기로 한판승 노리고 '보이스트롯'을 찾았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김재엽은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유도 60kg 금메달을 따며 유도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유도계 스타다. 하지만 김재엽은 유도계 파벌 논란에 휘말려 유도계에서 퇴출 당한 아픔을 겪어야 했다.

김재엽은 "유도계를 떠난 이후 사업을 이것저것 하다 세상을 던지고 싶은 생각이 너무 커 극단적 선택까지 했다"며 "아이들과 부모님께 많은 상처를 남겼다"고 털어놨다.

그는 김상배의 '떠날 수 없는 당신'을 선곡했다. 이어 김재엽은 "가사 중에 '미련이 많아 물러설 수 없는 인생'이 나온다. 나를 사랑해주는 팬들에게 김재엽이 다시 트롯으로 도전하는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열창했다.

한편 김재엽은 크라운 11개를 획득해 1라운드에 통과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