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사진=KBS)

편스토랑 (사진=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장민호가 첫 도전에 우승후보에 등극한다.

7월 24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김’을 주제로 한 12번째 메뉴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킹경규 이경규, 집밥 퀸 오윤아, 제주댁 한지혜, 첫 도전 장민호 중 누가 어떤 ‘우리 김’ 메뉴로 최종 우승을 차지하고 출시 영광을 거머쥘지 관심이 집중된다.

요즘 대세 장민호는 이번 ‘우리 김’ 메뉴 대결에 편셰프 첫 도전을 했다. 앞서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달걀 프라이도 할 줄 모르는 모습으로 ‘요알못’의 대명사가 된 장민호는 이번 ‘편스토랑’을 통해 혼자서 혼밥상도 뚝딱 차려내는 반전 요리남의 모습을 보이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런 가운데 7월 24일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 요알못 장민호가 제대로 반란을 일으킨다. 아무것도 할 줄 몰랐던 만큼 요리 실력이 하루가 다르게 늘어난 것. 또 타고난 미각으로 ‘간잡이’에 등극,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최종 메뉴를 선보이며 메뉴 평가단의 극찬을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장민호가 내놓은 최종 메뉴는 ‘김 돈가스’이다. 어린 시절 좋아하던 추억의 맛 ‘돈가스’에 ‘김 가루’를 더한 것. 돈가스를 튀길 때부터 김가루를 묻혀, 바삭함과 고소함을 극대화시킨 메뉴이다. 뿐만 아니라 장민호는 돈가스를 튀기기 전 고기에 ‘카레 가루’로 밑간을 하는 꿀팁까지 선보였다고 한다. 여기에 돈가스 가게에서 직접 배워 온 온도와 기름 양으로 정확히 튀겨내기까지 했다.

또 장민호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김을 활용한 독특한 소스까지 개발해 곁들였다고 한다. 장민호 스스로 “내가 이걸 해낼 수 있다니, 진짜 감동받았다”라며 벅찬 감정을 쏟아내, ‘김 돈가스’의 맛에 대한 궁금증이 치솟았다고 한다. 장민호의 ‘김 돈가스’를 맛본 메뉴 평가단 이연복 셰프는 아낌없는 극찬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과연 요알못 장민호는 반란을 일으킬 수 있을까. 첫 출연에 우승후보에 등극한 장민호의 최종메뉴 ‘김 돈가스’는 7월 24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한편 이날 방송에 결정된 12대 우리 김 우승메뉴는 내일(25일) 전국 해당 편의점에 출시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