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사랑의 큐피드로 변신한 TOP7
고백 도와주며 '내 여자라니까' 열창
'사랑의 콜센타' /사진=TV조선 제공

'사랑의 콜센타' /사진=TV조선 제공

'미스터트롯' TOP7 트롯맨들이 '사랑의 콜센타'에서 사랑의 큐피드로 변신한다.

23일 방송될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7이 신청자들의 오작교가 되어 사랑을 맺어주는 '큐피드 고백송' 특집이 방송된다.

고백을 대신해주는 큐피드가 된 TOP7은 아직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신청자를 위해 스튜디오에서 결혼식을 재연했다. 두 명의 트롯맨이 신랑, 신부 역을 맡아 버진로드를 걸었고, 사회에는 MC 붐, 주례에는 MC 김성주, 그리고 축가와 하객에 트롯맨 멤버들이 역할을 분담해 완벽한 결혼식을 구성해냈다. TOP7이 신청자를 위해 직접 재연한 결혼식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TOP7의 한 멤버는 어린 학생 신청자의 고백을 도와주기도 했다. 신청자가 좋아하는 연상의 누나에게 영상 편지를 띄우는가 하면, "고백을 받아준다면 첫 데이트 비용을 제가 다 쏘겠다"는 통 큰 공약까지 날리며 진심 어린 응원을 보냈던 터. 고백이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염원을 가득 담아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까지 열창하며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후 TOP7을 뛰어넘는 사랑 노래 전문가 '로맨티스트 박사'가 등장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로맨티스트 박사는 "내가 노래를 하면 열에 아홉은 눈물을 흘린다"고 자신을 소개한 뒤 TOP7에게 사랑의 감성을 한 수 전수하러 왔다고 밝혔다. 이내 박사가 정체를 드러내자 TOP7은 "미쳤다", "진짜 말도 안 된다"고 역대급 반응을 쏟아냈다. 특히 이찬원은 "'미스터트롯' 지원서에도 박사님을 존경한다고 적었다"며 "한 번 뵙는 것이 제 인생의 소원이었다"고 박사의 '찐 팬'임을 인증했다.

이어 이찬원과 TOP7 멤버들은 박사가 노래하는 내내 두 손을 모은 채 미동도 없이 경청, 연신 감탄을 터트리면서 레전드의 무대에 초집중했다.

그런가 하면 '로맨티스트 박사'는 '미스터트롯' 경연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자신의 곡으로 TOP7 중 한 명과 특별한 듀엣 무대를 선사, 안방극장을 콘서트장으로 탈바꿈시킬 전망이다.

'사랑의 콜센타' 제작진은 "TOP7은 신청자들의 고백 리퀘스트에 진심을 담아 전하며 훈훈한 웃음과 감동까지 자아냈다"며 "'콜센타 큐피드'로서 고백 전달과 함께 달달한 러브송 릴레이가 이어질 오늘 방송분에 많은 기대 바란다"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