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러, 한예슬 사진에 "절벽"
한예슬 "보여줄 수도 없고" 쿨한 대처
몸매평가 악플에 대처하는 한예슬의 자세

배우 한예슬이 몸매 평가를 하는 악플러에 쿨하게 대응했다.

한예슬은 22일 인스타그램에 민소매 점프수트를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한 네티즌은 이 사진에 "절벽"이라는 악플을 게재했다.

이에 한예슬은 "아쉽네. 보여줄 수도 없고"라고 반박한 것.

한예슬은 앞서 박재범과의 토크쇼에서 "이유없이 싫은 것들이 있지 않나"라며 "악플도 그렇게 이해하기로 했다"며 소신을 드러내왔다.

그러면서 "나를 잘 모르니 열린 마음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악플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