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가수 전소미와 농구 스타 허훈이 ‘폰팅 인연’을 고백한다. 전소미와 허훈은 깜짝 폰팅 후 ‘라스’ 녹화 현장에서 어색하게 처음 만났다고 해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는 22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이연복, 전소미, 유민상, 허훈과 함께하는 ‘실·검 쟁탈전’ 특집으로 꾸며진다.

요리, 농구, 연애 하다못해 외제 차를 타는 장면이 포착된 사진만으로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각 분야 ‘실·검 요정’ 4인방이 ‘라디오스타’에 상륙한다. 별다른 연결고리 없어 보이는 ‘실·검 쟁탈전’ 특집 게스트들은 뜻밖의 ‘인연 썰’을 풀어낼 예정이라고 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특히 아이오아이 활동 후 홀로서기에도 성공한 전소미와 ‘농구 대통령’ 아버지 허재도 못한 정규 리그 MVP(프로농구 2019-2020시즌)를 품에 안은 농구계 ‘슈퍼스타’ 허훈이 ‘라디오스타’ 녹화에 앞서 폰팅을 했던 인연임을 고백해 ‘라스’ MC들을 술렁이게 만든다.

선 폰팅 후 ‘라스’ 첫만남을 가진 전소미와 허훈은 “어떻게 쳐다봐야 할지 모르겠다”며 발그레한 모습을 보였다고. 누가 전소미와 허훈의 깜짝 폰팅을 주선(?)했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허재에 이어 ‘라스’에 입성한 허훈은 아버지 못지않은 당찬 입담과 훈훈한 외모로 ‘라스’ MC들을 사로잡는다고 해 그의 활약을 궁금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전소미는 함께 출연한 이연복, 스페셜 MC 샘 해밍턴과도 남다른 친분을 과시한다. 세 사람의 연결고리인 ‘연희동 골목대장’은 마치 ‘라스’ 현장에 있는 듯 방송 내내 소환돼 맹활약할 예정이라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외국인 최초 ‘라스’ 스페셜 MC 자리를 꿰찬 샘 해밍턴은 예상 밖 ‘웃음 지뢰’ 역할을 담당한다. 또 ‘랜선 이모’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국민 조카’ 윌리엄과 벤틀리의 동생, 셋째 계획부터 올해 5세인 윌리엄의 사춘기를 걱정하는 이유를 솔직하게 밝힐 예정이다.

‘실·검 쟁탈전’ 특집은 오는 22일 수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