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오피스] 주말극장가 점령한 '반도', 180만 관객 돌파

영화 '반도'가 주말 96만명에 달하는 관객을 불러모으며 여름 극장가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20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말 이틀(18∼19일) 동안 95만9천723명을 동원하며 압도적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180만4천53명으로, 이 같은 흥행세를 이어간다면 곧 200만 관객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 기준으로 '반도'의 스크린 점유율은 50.8%, 상영 점유율은 77.9%에 달했다.

'반도'는 '부산행'(2016) 이후 4년, 폐허가 된 반도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연상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강동원, 이정현 등이 주연을 맡았다.

이 영화는 국내뿐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과 동시에 개봉한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에서도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2위와 3위는 주말 동안 각각 1만8천49명과 1만6천9명을 동원한 '#살아있다'와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이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각각 185만682명, 13만9천89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