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2' 한혜진, 연하 남편 기성용과의 러브스토리 공개
한혜진♥기성용, 7개월 비밀 연애 후 결혼
한혜진, ♥기성용에 대해 "처음엔 누나-동생"
한혜진 "기성용, 비밀 연애 너무 티내서 조마조마"
'밥블레스유2' 한혜진 / 사진=Olive 방송 캡처

'밥블레스유2' 한혜진 / 사진=Olive 방송 캡처

배우 한혜진이 8살 연하 남편 기성용과의 연애 시절 얘기를 털어놓았다.

16일 방송된 Olive '밥블레스유2'에는 배우 한혜진이 인생언니로 출연했다.

한혜진의 남편 기성용은 스페인에서 활동하고 있다. 시차가 맞지 않는데 남편 경기를 어떻게 보느냐는 물음에 한혜진은 "시차가 맞지 않으면 잘 안보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언제부터 그랬느냐고 묻자 한혜진은 "신혼 때는 경기장에 가서 응원했다. 한 3년 전부터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답했다.

한혜진과 기성용은 8살 연상연하 부부. 한혜진은 "비밀 연애를 7개월 정도 했다. 연애는 짧게하고 바로 결혼했다"고 밝혔다. 연애 당시 기성용은 한혜진을 향한 사랑꾼의 면모를 감추지 않았다. 당시 기성용은 축구화에 HJ라는 이니셜을 새기기도 했다. 한혜진은 "기성용 씨가 너무 많이 티내서 들킬까봐 조마조마했다"고 말했다.
'밥블레스유2' 한혜진 / 사진=Olive 방송 캡처

'밥블레스유2' 한혜진 / 사진=Olive 방송 캡처

두 사람은 친한 누나, 동생 사이로 연애상담을 하면서 더 가까워졌다고 했다. 한혜진은 기성용에 대해 "어려도 기대고 싶은 그런게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한혜진은 당시 기성용이 4살 연상과 소개팅을 하고 와선 "나이가 많지?"라고 하자 "4살은 좀 많네"라고 상담도 해줬다고 한다.

한혜진은 둘째 언니에게 연애 사실을 들킨 일화도 전했다. 당시 친구를 만나러 간다고 하고 집을 나왔다는 한혜진은 "우리집이 7층인데 창문에서 언니가 아래를 뚫어져라 내려다보고 있더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촬영 당시 기성용은 스페인에 머물고 있었다. 한혜진은 "기성용이 한국 치킨을 그리워하고 있다. 못 본 지 4개월 정도 됐다"고 말했다. 이어 영상편지를 통해 "여보 얼른 자가격리 2주 마치고 같이 치킨 먹자"라고 전해 애정을 드러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