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조 조빈, '카레' 인종차별 논란에 사과
"인종차별 생각 전혀 가지고 있지 않다"
"올바른 정보 가지고 노래 만들겠다" 사과
그룹 노라조 조빈, '카레' 인종차별 논란에 사과 /사진=한경DB

그룹 노라조 조빈, '카레' 인종차별 논란에 사과 /사진=한경DB

그룹 노라조 조빈이 '카레'의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조빈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노라조는 인종차별이나 종교모독의 생각을 전혀 가지고 있지 않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인도 사람으로부터 커리가 인도 음식에 없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예전에 제대로 확인하지 못하고 곡 작업을 하게 된 이유는 한국에 살면서 커리의 역사에 대한 변형된, 잘못된 정보를 듣고 살아오다보니 '카레는 원래 인도 음식이구나!'라고 교육이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조빈은 "인도 본고장 느낌을 내기 위해 사용한 몇 가지의 단어가 그 말을 사용하는 그 나라분들에게 어떤 의미로 쓰이고, 또 얼마나 신성한 말인지 제대로 뜻 파악이 되지 못했다. 이건 분명한 나의 실수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단지 카레는 누가 먹어도, 어떻게 먹어도 맛있는 음식이라는 걸 노라조 스타일로 즐겁게 알리고 싶었다. 결코 누군가를 비하하거나 소중한 한 나라의 문화와 전통을 깎아내리려는 마음으로 만든 노래가 아님을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 올바른 정보를 가지고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가수가 되겠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끝으로 조빈은 "우리도 그렇지만 후배 아이돌 가수도 이 노래가 많은 분들께 그런 의미로 인식되는지 모르고 있었다. 다른 나라의 전통에 대한 무지로 시작된 우리의 이 노래가 많은 분들과 각 나라의 팬들과 문화를 사랑하며 월드투어 중인 후배 가수에게 상처가 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빈이 간접적으로 언급한 '후배 가수'는 그룹 세븐틴으로 보인다. 앞서 세븐틴 멤버 원우, 버논, 도겸은 월드투어 중 노라조의 '카레'를 부르며 코믹한 상황을 연출했다가 일부 해외 팬들로부터 '카레'가 인종차별적인 노래라는 비판을 받았다.

'카레'에는 '타지마할', '나마스테', '소고기는 넣지 않아', '샨티 샨티', '요가 화이야', '인도 인도 인도 사이다' 등의 가사가 등장한다. 이후 세븐틴을 비롯해 원작자인 노라조를 향한 입장 표명 요구가 이어지자 조빈이 결국 해명에 나섰다.
다음은 노라조 조빈 SNS 게시글 전문
노라조 조빈, '카레' 인종차별 논란에 사과 /사진=SNS

노라조 조빈, '카레' 인종차별 논란에 사과 /사진=SNS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